#디자이너와 뮤지션 간 협업을 위한 스포티파이의 플랫폼 스포티파이가 뮤지션과 프로듀서를 위한 플랫폼이었던 ‘Sound better’에 디자이너를 위한 카테고리를 추가했네요. 이전부터 몇몇 유명 아티스트에 한해 음악 재생 시 나오는 루핑 비디오를 보여주고 있었는데, 이를 아티스트들이 더 적극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디자이너 섭외를 도우려는 모양입니다. 기사에는 흥미로운 통계도 함께 나와 있는데, 스포티파이 사용자들은 음악에 비디오와 같은 비주얼 요소가 있을 경우 음악을 공유할 가능성이 145% 더 높았고, 계속해서 음악을 듣는 경향이 5%, 재생목록에 저장할 확률이 20%, 그리고 아티스트의 프로필 페이지에 방문할 확률이 9% 더 높게 나타났다고 합니다. 🧐의견과 의문들 1️⃣ 정작 스포티파이를 사용하면서 앱을 한 번도 열지 않고 재생막대만 조작했던 사용자로선 저 통계가 굉장히 흥미롭네요. 틱톡을 사용하는 세대와 그렇지 않은 세대의 차이일까요? 2️⃣ 기사에서는 음악과 디자인의 접점이라는 것이 유사하다며 바이닐 레코드를 예로 듭니다. 소비하듯 지나치게 될 짧은 비디오와 소장이 기본인 바이닐 앨범 커버가 같을 수 있겠나 의문이 들지만, 음악의 시각적 표현은 미래에도 중요하겠고 매체는 달라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3️⃣ 이미 디자이너를 위한 플랫폼은 많이 나와 있는데, 이런 플랫폼들은 아이러니하게도 디자이너들이 좋은 클라이언트를 만나거나 작업 단가를 제대로 받을 확률을 높이기보단, 오히려 디자인을 덜 돋보이게 만들고 단가를 하향 평준화시키는 경향이 있었습니다. 스포티파이는 어떻게 클라이언트 & 작업자 모두에게 좋은 플랫폼을 만들어갈지 기대가 됩니다. 4️⃣ 한번쯤 앨범 커버나 온전히 음악을 위한 아트 워크를 만들어보고 싶다고 생각한 사람이라면 이런 플랫폼의 등장은 긍정적인 변화겠죠? 아쉽게도 가입에 디자이너 카테고리는 아직 없네요. 허용된 사람만 할 수 있나 봅니다 ;)

Spotify's Canvas platform lets designers create visuals for music artists

Design Week

Spotify's Canvas platform lets designers create visuals for music artists

2020년 11월 22일 오후 11:03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