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이직했을 때 알았으면 좋았을 | 커리어리

[내가 이직했을 때 알았으면 좋았을 것들 (이직 후 PM이 처음 해야 할 것)] 이번 글은 ‘내가 이직할 때 알았으면 좋았을 것들' 로 제 글입니다. ‘PM으로 이직 초기에 해야 할 것‘이라 할 수도 있겠습니다. 쿠팡에서 Booking으로 이직했을 때 경험했던 실수와 아쉬웠던 점을 돌아보고 아래와 같이 6가지 포인트를 뽑아봤습니다. (아래에는 '필요한 것'만 적었습니다. '제가 못했던 점(사례)'는 링크된 제 블로그 글을 보시면 더 자세히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 1. 해당 산업(Industry)과 주체들에 대해 충분히 공부하자. 🧳 - 해당 비즈니스를 만드는 주체들은 누구인지, 어떻게 거래가 이루어지고, 언제 어떻게 돈이 오고 가는지에 대한 이해 - 우리 회사는 그 과정에서 어떤 부분을 맡고 있고, 누구와 거래하고 있고, 어떤 문제를 해결하려 하는지에 대한 이해 2. 매니저에게 '이 회사에서 개인의 성장을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확인하자. 🔆 - 승진 싫어할 사람 많진 않다. 하고 싶다면 '어떻게 승진 대상자를 뽑고 어떻게 평가하는지' 확실히 알아두자. 그리고 좋은 고과를 받기 위해서는 어떤 요건을 충족시켜야 하는지도 대놓고 물어보자. 새로운 회사에서는 어떤 사람이 일을 잘 하는 것인지 명확히 알면 개인의 경력 관리도 일찍부터 할 수 있다. 3. 조직이, 팀이 어떻게 의사결정을 하는지 빨리 파악하자. 📊 - 팀이 어떤 식으로 의사결정을 하는지 파악을 빨리 해서 나중을 대비하자. 상사와, 팀원들과 논쟁을 벌일 날이 멀지 않았다. 4. 당신 제품이 회사의 비즈니스 모델 그리고 사용자 여정(user journey) 등에서 어떤 역할을 맡고 있는지 파악하자. 🧳 - 당신이 맡을 제품이 회사의 전략 그리고 사용자의 삶/업무(B2B인 경우)에서 어떤 역할을 하고 있는지 좀 더 넓은 시야에서 자신의 제품을 바라보자. 당신 제품이 사용자와 회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어떤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는지 확인하자는 말이다. (이런 넓은 시야는 본인 팀의 현재 성과 뿐 아니라 나중에 시니어나 리더가 되기 위해서도 필요하다) 5. 상위 부서 및 자기 제품의 주요 지표를 확인하고 회사 전체 지표와의 연결을 파악하자. 📊 - 위 4번과 사실 유사한 개념이라 볼 수 있다. 상위 부서 및 자기 제품의 주요 지표에 대해 알아보고 그 주요 지표가 회사 전체의 지표와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지 확인하자. 내 제품이 회사 전체의 비즈니스에 어떤 기여를 하는지 확인 할 수 있으며, 앞으로 어떤 부분을 중점으로 발전시켜야 할 지 파악할 수 있다. 대쉬보드를 확인하고 없다면 만들자. - 100% 확실한 지표를 찾기 힘들어도 최대한 '내가(우리 팀이) 한 일이 회사의 비즈니스 혹은 사용자에게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에 대해 가늠해 볼 수 있는 지표를 찾아 팀원들 뿐 아니라 매니저, 상위 조직장들과 align을 하자. 6. 모르는 건 모른다고 하고 질문을 하고 도움을 요청하자. ❓

내가 이직했을 때 알았으면 좋았을 것들 (이직 후 PM이 처음 해야 할 것)

Inyong Suh

2020년 12월 27일 오후 9:09

댓글 2

함께 보면 더 좋은

[최고의 성과가 나오는 환경은 각자 다르다] 저는 이제 흔히 말하는 '직장생활'을 만 14년 넘게 했습니다. 14년 전 제조업체의 S/W 개발자로 일을 시작했고 빠른 시간 안에 제게 엔지니어가 아닌 다른 직무, 흔히 말하는 '문과'적인 직무에의 재능도 있다는 것을 발견하였습니다. 하지만 제가 언제 어떻게 해야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는지에 대해선 크게 고민해 보지 않았죠. 고민할 생각도 안했던 것 같습니다. 이걸 깨닫게 된 것은 불과 몇 년 전 입니다. 제 블로그에 제품 관리 관련된 글을 정리해서 올리는 과정이 생각을 정리하는 과정이 되었고 이것들이 제 업무에도 도움을 주기 시작했습니다. 또한 영어로 일하는 환경에서 조금이라도 더 생산적으로 미팅과 (일대일) 대화를 이끌기 위해, 미팅 전에는 꼭 제 생각을 에버노트나 Google Doc에 정리를 해놓고 미팅을 진행하는 습관을 들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이 결과물인 Google Doc은 잘 정리한 후 바로 동료들에게 공유를 했구요. 동료와 매니저로부터 칭찬을 많이 들었고, 특히 Covid-19 이후 1년 넘게 재택근무를 하게 된 시점에는 더 빛을 발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글로 먼저 생각을 풀어내는 것을 좋아하고 잘 합니다. 머리 속에서 논리를 정리하는 것보다 눈으로 논리의 흐름과 데이터가 보여야 정리가 잘 됩니다. 반대로 말하면 두뇌회전을 빨리 해서 즉시 답을 내야 하는 상황에선 제 능력의 100%를 보여주기 힘들 수도 있다는 말이기도 하죠. 😂 사람이 모든 걸, 언제나 다 잘 할 순 없습니다. 솔직히 그걸 '인정'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한국 사람이기 때문일까요? 전 항상 모든 걸 다 잘해야 한다고 생각했거든요. 하지만 그럴 수도 없고 그럴 필요도 없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링크된 Brian Blafour(CEO of Reforge)의 짧은 글 "Doing your best work"를 전 '네가 언제 어떤 상황에서 가장 좋은 performance를 내는지 알아보라'는 글로 이해했습니다. 모든 사람은 다르기 때문에 정답은 없습니다. Fred Stutzman(CEO of Freedom)이 말하길 "자기 회사에서 조사한 바에 따르면 사람들이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는 환경은 다 다르지만(there's a wide variety of how people do their best work) 몇 가지의 카테고리로 나뉜다." 이 카테고리를 Time(언제), Place(어느 장소에서), Environment(환경), 신체적, 감정적 상태입니다. 저의 사례인 '글쓰기'를 굳이 위의 카테고리에 끼워넣자면 environment에 가깝지 않을까 합니다. 한 가지 덧붙이자면, 저같으면 이걸 알아낸 후 최소한 제 매니저와 동료들에게 알릴 것입니다. 제가 최상의 환경에서 일을 해야 팀을 위해서도 최고의 결과가 나올 것이기 때문에 어느 정도 '배려'를 해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해서 입니다. 여러분은 언제 어떤 상황에서 효과적으로 일을 하실 수 있나요?

Doing Your Best Work - Brian Balfour

Brian Balfour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