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를 이용해본 사람이 코로나19 확산 이후 크게 늘어 지난해 50%에 근접했다. 넷플릭스가 이용률 24%로 1년 새 두 배 이상 성장하는 등 전년까지 앞서 가던 토종 OTT 이용률을 단번에 크게 뒤집었다. 2018년(하반기 기준) 30%에서 2019년 34%로, 지난해에는 46%로 커졌다. 그러나 성장세가 해외 OTT 위주로 쏠리면서 전년까지 우세하던 국내 OTT 이용률이 처음으로, 그것도 큰 차이로 역전 당했다. 토종 OTT는 2018년 22%에서 지난해 23%로 거의 정체상태인 반면 해외 OTT는 같은 기간 12%에서 32%로 20%p나 커졌다. 해외 OTT 역전의 주역은 단연 넷플릭스였다. 넷플릭스의 강세 이유는 콘텐츠 외에 요금체계가 ‘신의 한 수’가 됐다. 5% 이상의 이용경험률을 보인 4개 OTT(넷플릭스, 유튜브프리미엄, 웨이브, 티빙) 가운데 넷플릭스는 △콘텐츠 △사용성 △요금체계 △전반만족도 등 모든 항목에서 1위를 기록했다. 특히 요금체계(요금/상품구성/할인혜택)와 사용성에서 높았는데 이는 콘텐츠 항목에서 동점을 받은 유튜브 프리미엄과 크게 차별화된 요소다.

국민 절반 유료OTT 봤고, 그 중 절반 넷플릭스 봤다

이데일리

국민 절반 유료OTT 봤고, 그 중 절반 넷플릭스 봤다

2021년 1월 13일 오후 3:17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