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점포'가 아닌 '개인'이 파는 시대로> 최근 일본에서는 온라인으로 소비자를 만나 제품에 대하여 설명하는 소위 ‘온라인 접객’이 확산되고 있다. 백화점 혹은 어패럴 브랜드의 판매원과 소비자 간의 유대가 깊어지며 “이 가게니까 산다”에서 “이 사람이 추천하니까 산다”로 바뀌고 있다. 코로나로 인해 실점포의 가치가 흔들리면서 "Person to Consumer"의 흐름이 가속화되고 있다. [사례 1] 이세탄 백화점 신주쿠 점포에서 여성복과 속옷을 담당하는 미야모토씨. 작년 11월부터 온라인 접객을 시작하였고 80% 이상의 고객이 재방문했다. 1시간 동안 어떠한 질문을 받더라도 기대 이상의 답변이 가능하도록 사전에 3시간 이상을 사용할 정도로 철저히 준비한다. 부드럽게 진행하지만 어울리지 않을 때는 어울리지 않는다고 확실히 의견을 전한다. 접객을 한 고객 거의 대부분이 제품을 구입해 객단가는 고객이 매장을 실제로 방문했을 때보다 큰 폭으로 높아졌다. [사례 2] 일본의 의류 제조사인 스트라이프 인터내셔널은 판매원 한 사람 한 사람이 SNS에 정보를 발신하여 소비자와 직접 소통한다. 이 중에는 인스타 팔로워 수가 수만명이 되면서 판매원 자신을 전면에 내세운 D2C 브랜드를 만든 '마이크로 인플루언서'도 있다. 인터넷 상에 상품 정보가 넘쳐나면서 정보의 양만으로는 소비자를 설득하지 못한다. 온라인으로 접객하는 경우에는 정보를 전달하는 것 이상의 힘이 있고, 안심감을 줄 수 있는 능력이 요구된다. 실제로 물건을 볼 수 없는 온라인에서 쇼핑하는 기회가 늘어날수록 신뢰할 수 있는 특정인에게 의지하게 될 것이다. 화장품이라면 이사람, 스커트라면 저 사람에게 물어보고 사는 식으로, 이제 점포가 아닌 사람 때문에 팔리는 시대로 전환되고 있다.

三越伊勢丹リモートショッピング | 三越伊勢丹オンラインストア【公式】

仮想都市プラットフォーム REV WORLDS β版が2021年3月にローンチ | 三越伊勢丹オンラインストア【公式】

三越伊勢丹リモートショッピング | 三越伊勢丹オンラインストア【公式】

2021년 2월 4일 오후 3:26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개발자를 위한 백엔드 로드맵 필독 아티클 모음

지금 바로 확인해보세요!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