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하우스>가 난리죠, 난리. 오디오 콘텐츠는 특별히 편애하는 사람으로서 반가우면서도 이 확장 속도에 당황스러운 1인입니다. '오롤리데이' 박신후 대표님이 인스타그램에 작성하신 소회가 가장 와닿아요. 대화에서 영감을 받는 사람들이 영상 '비쥬얼'에 대한 부담감을 내려놓고 해상도를 높여 대화할 수 있는 채널의 열기가 어떻게 이어질지 궁금하고요.

사용자가 공유한 콘텐츠

-

사용자가 공유한 콘텐츠

2021년 2월 7일 오전 1:06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개발자를 위한 백엔드 로드맵 필독 아티클 모음

지금 바로 확인해보세요!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