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티파이> 1/ “막상 뚜껑을 열자 미지근 | 커리어리

<스포티파이> 1/ “막상 뚜껑을 열자 미지근한 반응이 잇따랐다. 광고가 나오는 대신 음악을 무료로 듣는 기능이 국내에선 빠지게 된 데다가 요금도 다소 높게 책정됐기 때문이다. 국내 이용자들에겐 혼자 쓰는 ‘프리미엄 개인(월 1만900원·부가세 별도)’과 2인용인 ‘프리미엄 듀오(월 1만6350원·부가세 별도)’가 제공되는데, 해외에선 최대 6인이 1인당 2800원꼴로 사용할 수 있는 ‘패밀리 요금제’가 지원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2/ “스포티파이는 아이유 등 인기 가수들의 음원을 유통하는 국내 최대 음원 유통업체 카카오M과는 계약을 맺지 못해 ‘반쪽짜리 서비스’라는 평가를 받았다. 3/ “이에 대해 박상욱 디렉터는 “지난주 출시 당시만 해도 스포티파이가 보유한 음악 카탈로그는 6000만곡이었는데 현재 7000만곡으로 업데이트됐다. 평균적으로 4만여곡이 매일 추가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다양한 파트너와 협의를 통해 더 많은 곡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4/ 박 디렉터는 “지금 상황에서는 우선 출시를 통해 사용자들이 스포티파이를 직접 경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했다”며 “한국은 스트리밍 시장 규모가 전세계 6위로 중요한 시장이다. 앞으로 시장(규모)을 더 키워나갈 수 있는 여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리스너들에겐 다양한 청취 경험을, 아티스트와 창작자에게는 더욱 강력한 발판을 마련해 오디오 시장의 성장을 이끌어내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5/ 스포티파이는 극강의 ‘개인화’를 강조했다. 글로벌 음원 시장을 잡은 기술력으로 국내서도 승부수를 던지겠다는 포부다. 스포티파이 본사의 이스라 오머 수석 프로젝트 매니저는 “스포티파이는 수십년 동안 최강의 오디오 경험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차원이 다른 개인화 서비스와 7000만개 이상의 음원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韓 진출한 스포티파이 "가격만 보지 말고 일단 써봐라"

Naver

2021년 2월 8일 오후 10:42

댓글 1

  • Joe Rogan이 작년에 Spotify랑 독점계약 했다고 발표하면서 언급했던게 유튜브의 정치적/이념적 독재와 corruption이었죠. 물론 많은 사람들은 Spotify에서 엄청난 돈을 주고 모셔갔을거라고 예측했고 그것도 맞는 사실이겠지만 유튜브 알고리즘이 우민화 정책을 하고 있다는건 이미 아는 사람들은 다 알죠. 주기적으로 메인창 청소(not interested/don't recommend me this channel) 하지 않으면 순식간에 쓰레기장이 됩니다. 그런 의미에서 Spotify는 음악의, 음악을 위한 서비스가 맞구요 유저들 플레이리스트도 구글플레이 뮤직이나 유튜브 뮤직에 비해 훨씬 취향이 좋아요. 한국와서 유튜브 뮤직으로 옮기고 나서는 추천 플레이리스트 기능을 거의 사용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추천 뜨는게 거의 지뢰밭 수준으로 엉망이라서. 대신 Spotify는 예나 지금이나 저작권 문제 때문에 종종 원하는 음악을 들을 수 없다는게 단점이에요. 전 한국 음악은 거의 안듣지만(해외 음악도 저작권에 의한 컨텐츠 양의 문제는 spotify가 유튜브에 비해 훨씬 뒤떨어집니다) 한국 사용자 입장에서는 현재 이 부분이 가장 큰 단점으로 지적될것 같아요. 유튜브 vs 스포티파이는 window vs ios 의 차이라고 이해하면 쉬울것 같네요. JRE 때문에라도 Spotify로 다시 옮기고 싶은데 국내 저작권 문제가 어떻게 될지, 유튜브나 페이스북처럼 부패하지 않고 클린한 알고리즘 시스템을 유지할 수 있을지 일단 한두달 체험하면서 지켜봐야 할것 같아요.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