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스의 다큐멘터리 시사회를 다녀왔다. 1 | 커리어리

>> 토스의 다큐멘터리 시사회를 다녀왔다. 1. 토스는 왜 다큐멘터리를 만들었을까? - 단지 '브랜드 스토리'를 만들고 싶어했던 건 아니라고 본다. 자신감도 있었겠지만, 토스라는 회사를 스스로 어떻게 정의하는지 보여줬다는 생각이 들었다. 2. 금융 스타트업이 아니다, 문제 해결을 위한 기업이다. '문제 해결'이라는 관점에서 토스를 이해하면 '금융 스타트업'이란 관점이 다소 편협하게 느껴진다. 아닌게 아니라 다큐에서는 토스가 자신을 어떻게 정의하는지 거듭해서 드러낸다. 3. 팬덤을 만드는 스토리: 이 스토리텔링의 과정은 보는 사람의 가슴을 뛰게 만든다. 핀테크 기업 브랜드 영상에 가슴이 뛸 일인가? 싶다가도 아하 납득하게 된다. 일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한다면, 이 이야기의 핵심은 뭘까? 사람들이 아니라 일일 것이다. '토스의 일'은 무엇일까. 그게 바로 문제 해결, 이 과정에서 어떤 고난을 만나도 해결할 수 있다고 믿는 것. 이게 드라마다. 4. 문제의 재정의: 여기에 방점이 찍히면, 무엇을 해도 가능해진다. 지금은 금융의 혁신을 가능케하는 팀이지만, 나중에 언젠가 집을 만들 수도 있을 것이다. 금융 솔루션의 관점에서 부동산에도 진출할 수 있으니까. 토스가 하는 일이란 '금융을 라이프스타일로 재정의하고 문제를 해결한다'고 볼 수 있다는 얘기. 5. 그 점에서 '업의 정의/재정의'를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는 영상이다. 적어도 내게는 그랬다. 내가 하는 일이란 뭐지? 나는 누구에게 도움이 되고, 내가 하는 일은 어떤 문제를 해결하는가, 등에 대한 생각의 프로세스를 정리하는데 힌트를 얻을 수 있다. 추천작.

토스는 왜 다큐멘터리를 만들었을까?

brunch

2021년 2월 20일 오후 10:24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유해한 생산성을 극복하기 위한 5가지 팁 (1) 중요한 것에 집중하라 (단순히 긴급한 것이 아니라) 중요한 것이 항상 긴급한 것과 같지 않도록 할 일 목록을 재구성하십시오. 훌륭한 방법은 '아이젠하워 매트릭스'(Eisenhower Matrix)를 사용하는 것입니다. 매트릭스는 간단합니다. 한 축에는 중요성이 있고 다른 축에는 긴급성이 있습니다. 그 결과 다음과 같은 네 가지 범주가 생성됩니다. 긴급하고 중요한 것 긴급하진 않지만 중요한 것 긴급하지만 중요하지 않은 것 긴급하지도 중요하지도 않은 것 첫 번째 사분면은 분명히 여러분의 최우선 순위입니다. 그 후, 2사분면에서 매일 시간을 내십시오. 3번과 4번은 최소한의 또는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 시간을 낭비할 위험이 있으므로 피해야 합니다.

창작자가 '유해한 생산성'과 번아웃을 극복하는 5가지 팁

Mediasphere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