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이 있는 내용을 익히려면 실수는 필연적입니 | 커리어리

<깊이 있는 내용을 익히려면 실수는 필연적입니다> 1. 교육자로서 자신 있게 할 수 있는 이야기는 배우는 과정에서 실수가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2. 실수의 중요성을 세 가지 요소로 나눌 수 있다. 실수를 점검하는 과정의 중요성, 또 극복하는 과정의 중요성, 이 둘은 거의 당연하고, 그 때문에 오답 노트가 발명됐을 것이다. 3. 그런데 (정말 가치 있는) 실수를 저지르는 과정의 중요성은 간과되기 쉽다. 4. 이 문제에 관해서는 경험 많은 한 테니스 감독의 이야기가 자주 생각난다. 그에 의하면 어릴 때 대회 우승을 많이 하는 학생이 뛰어난 성인 선수가 되지 못하는 일이 꽤 많다고 한다. 어린 선수들의 경기일수록 실수를 안 하는 조심스러운 스타일이 승산이 많기 때문이다. 그런 환경에서 이기는 전략에 집중하다 보면 자연히 모험적인 플레이가 줄어들고 이기더라도 위축되는 테니스가 몸에 배어버린다는 것이다. 5. 수학 공부에서도 마찬가지다. 깊이 있는 내용을 습득하려면 수차례의 실수와 교정을 통해서 점차 이해 수준을 높이는 것이 불가피하다. 그렇기 때문에 실수가 두려워서 쉽게 들어오는 내용만 잘하려고 하면 학문적 성숙도가 늘어날 가능성이 적다.

[김민형의 여담] 실수 예찬

Naver

2021년 3월 12일 오전 12:28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뉴스레터로 기업 가치 250억 원 이상을 인정받았다는 앤클러 미디어> 1. 미국 미디어 스타트업인 앤클러미디어의 기업가치가 설립 7개월 만에 2000만달러(약 259억원)를 인정 받았다. 뉴스레터 미디어의 (성장) 가능성을 보여준 사례란 평가가 나온다. 2. 악시오스에 따르면, 앤클러 미디어가 초기 투자 라운드에서 Y컴비네이터, 굿워터캐피탈 등으로부터 150만달러(약 19억 4370만원)를 조달했다. 기업가치는 2000만달러로 평가받았다. 3. (최근 미디어 스타트업에 대핸 반응이 전반적으로 좋지 않은데) 이례적인 성과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4. 앤클러는 한국계 미국인인 재니스 민이 지난해 12월 설립한 연예전문 매체다. 재니스 민은 미국 할리우드를 주름잡는 언론인 중 한 명으로, US위클리 편집장을 거쳐 한국계 미국인 최초로 음악전문지 빌보드의 대표와 미국 연예매체 할리우드 리포터 사장을 역임했다. 5. 현재 앤클러의 뉴스레터는 무료 구독자 수를 포함해 총 2만 2000여명이 구독하고 있다.

"미국도 뉴스레터가 대세"...앤클러 창업 7개월만 가치 2000만달러 돌파

Naver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