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고 읽는 칼럼니스트가 몇 명 있습니다. <아 | 커리어리

믿고 읽는 칼럼니스트가 몇 명 있습니다. <아침에는 죽음을 생각하는 것이 좋다>를 쓴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김영민 교수의 칼럼도 그렇습니다. 이 칼럼은 세상에 원본은 없다고 말합니다. 이미지가 지배하는 시계, 중요한 건 원본이 아니라 재현물에 묻어 있는 욕망이라고 씁니다. 때문에 원본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말이 성립할 수 있는 것이죠. 이미지는 그런 것 같습니다. 보여주는 사람의 욕망, 보는 사람의 욕망이 뒤섞여 있죠. 보여주고 있는 것만 보여준다고 생각하지만, 실은 보는 사람이 보고 싶은 것만 봅니다. 그 사이에 원본의 존재는 원래부터 없었던 것 같습니다. 실은 이미지의 본질이 그런 걸까요.

원본은 여기에 없다[김영민의 본다는 것은]

www.donga.com

2021년 3월 17일 오후 3:16

댓글 1

  • 이미지는 대상적 경험에 불과하죠. 루퍼트 스피라는 awareness를 영화관 스크린으로 비유합니다. 이미지라는 영화 속 인물에 몰입할수록, 바탕에 깔린 awareness를 간과하게 되죠.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