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력 22년 동시통역사 홍희연씨가 첫손 꼽은 | 커리어리

"경력 22년 동시통역사 홍희연씨가 첫손 꼽은 윤여정의 능력은 미국인이 공감하는 유머 코드를 잘 안다는 것. 홍씨는 “한국인이 집착하는 문법과 발음보단 전달력에 집중하는 태도, 소통하려는 진솔함, 언어는 소통의 도구일 뿐이란 생각에서 나오는 주눅들지 않는 자신감이 사람을 끌어당긴다”고 했다." "정작 윤여정은 자신의 영어를 박하게 평가한다. 한 인터뷰에서 그는 “남의 나라 말은 끝이 없다. 내가 거기서 태어난 사람이 아니면 완벽하게 할 순 없다. 그래서 ‘윤스테이’를 안 본다. 내가 틀린 거 알기 때문에. 틀린 걸 막 썼을 거다. 아우 짜증난다”고 털어놨다." 영어는 수단이다. 문법보다 전달력이 우선이다. 완벽하지 않아도 유머를 섞어가며 진솔하게 하면 된다. 무엇보다, 영어로 소통하는데 가장 필요한 것은 자존감이다. 윤여정식 쉬운 영어가 가르쳐주는 것들.

유머코드로 좌중 사로잡았다···윤여정식 거침없는 영어화제

중앙일보

2021년 3월 22일 오전 12:38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명품 브랜드 만드는게 제일 쉬웠어요... 샤넬이 선택한 남성 수영복 브랜드 '올레바 브라운' 이야기

명품 브랜드 만드는게 제일 쉬웠어요...샤넬이 선택한 남성 수영복 브랜드 '올레바 브라운' 이야기

YouTube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