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와 W.Concept, 카카오와 zigz | 커리어리

신세계와 W.Concept, 카카오와 zigzag. 여성복 이커머스 플랫폼 시장에서 최근 가장 화두가 된 인수 뉴스들입니다. 인수는 아니지만 네이버도 브랜디 (BRANDI)에 100억을 투자 했고요, GS리테일은 무신사와 MOU를 체결했다고 오늘(4/19) 발표했네요. 이를 두고 여러가지 이야기들이 많이 나오고 있는데요, "아마존이나 쿠팡도 점령 못한 패션 이커머스를 두고 카카오, 신세계, 네이버, 무신사 등이 격돌하게 될 것이다", "패션 이커머스 플랫폼의 가장 큰 밸류는 데이터 이다" 등이 대표적이죠. 하지만 본질적으로 볼 때, 패션 플랫폼의 수익 모델은 광고와 수수료가 가장 대표적 입니다. 그리고 이는 소위 '이커머스 플랫폼' 이라 불리는 모든 산업군의 이커머스 플랫폼이 다 비슷합니다. 또 다른 수익모델은 자체 브랜드 (PB; Private Brand) 상품 입니다. 제작비와 판매금액을 직접 컨트롤 하면서 수익을 최대화 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PB는 모든 플랫폼 사업자의 로망(?)과도 같은 분야 입니다. 대표적인 PB 사례는 무신사 스탠다드 (패션), 노브랜드 (유통) 등이 있죠. 그런데 말입니다. 사실 패션사업은 PB가 기본입니다. 각 패션 브랜드는 해당 브랜드를 생산, 판매하는 패션 회사 입장에서 볼 때 모두 PB 입니다. 한섬의 타임, SSF의 구호, 코오롱FnC의 코오롱스포츠... 모두 다 각 회사 입장에서 볼 때 PB 인거죠. PB 라고 해서 무조건 수익성이 좋고 잘 팔릴까요? 아닙니다. 특히 패션은 더욱 아닐 수도 있습니다. 첨부한 링크에서는 패션 브랜드 사업이 갖고 있는 특징들과 이를 통해 본 패션 카테고리 성공법칙에 대한 생각을 정리한 글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이 글을 읽으신다면 1) 패션 사업에 대한 대략적인 이해와 함께, 2) 요즘 왜 패션 이커머스 플랫폼의 거래액과 성장이 더 클 수 밖에 없는지에 대한 이해를 하시는데 도움이 되실 것 같아요 (두번째 항목은 패션 카테고리 성공 법칙을 패션 이커머스 플랫폼에 대입해 보시면 금방 이해가 되실 겁니다) 그리 길지 않은 글이니, 시간 나실 때 가볍게 읽어 보시면 좋겠습니다. 그럼, 오늘도 건강하시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 🙂

[스타트업 정글에서 살아남기] 패션 = 예술? 패션 = VC! - 모비인사이드 MOBIINSIDE

모비인사이드 MOBIINSIDE

2021년 4월 19일 오전 6:28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안녕하세요! 오랜만이에요. 그동안 잘 지내셨는지요? 오늘은 재미와 의미를 모두 담은 행사 소식을 하나 가져왔어요. 데이터를 기반으로 의미있는 결과들을 만들어 온, 20명의 연사들이 함께하는 역대급 그로스 축제 (Gross Festival) 이에요. 딱딱하고, 세일즈 중심의 컨퍼런스가 아닌 업계에서 유의미하고, 근거기반의 성장들을 만들어내고 있는 분들의 실제 이야기를 7일간 매일 밤, 온/오프라인 공간에 모여 시간제한 없이 풀어낼 예정입니다.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경험한 시간은 꽤 길다보니 이런저런 좋은 사례들을 많이 접할 수 있었던 저도, 이번 축제에 동참하기로 했습니다. 강연에 재주가 없어서 AMA 세션을 마련해봤는데요, 제가 아는 선에서 최대한 많은 질문에 성심성의껏 답할 수 있도록 할게요. 관심있으신 분들의 많은 신청 부탁드립니다. (본 행사는 수익금 전부를 기부하는 펀드레이징 행사입니다)

http://unbouncepages.com/ultragrowth/

데이터 시각화의 거의 모든 것 feat. 책, 레퍼런스 추천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