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편지의 상당 부분은 저라는 수신자가 없 | 커리어리

“지난 편지의 상당 부분은 저라는 수신자가 없었어도 쓰였을 글이라고 느껴집니다.” 남궁인 밖에 모르는 남궁인 선생님께. 이슬아 작가가 서로 주고 받은 편지에서 '본인 얘기만 쓴' 남궁인 작가를 향해 도발적이면서도 위트있는 돌직구를 날렸다. 상대를 호명한 횟수까지 철저하게 분석해 '상대를 향한 집중도 연구'까지 첨부. 남궁인 작가는 유쾌한 패배라며 자신의 과오(?)를 인정.

이슬아·남궁인의 뼈 있는 편지 대결

Naver

2021년 4월 29일 오전 12:40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명품 브랜드 만드는게 제일 쉬웠어요... 샤넬이 선택한 남성 수영복 브랜드 '올레바 브라운' 이야기

명품 브랜드 만드는게 제일 쉬웠어요...샤넬이 선택한 남성 수영복 브랜드 '올레바 브라운' 이야기

YouTube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