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UX writer의 책임> 얼마 전 토 | 커리어리

<금융 UX writer의 책임> 얼마 전 토스 증권이 런칭하면서 신선한 디자인으로 놀라움을 주었습니다. 해당 서비스의 디자인을 보고, '금융 앱의 특성을 고려하지 않고 너무 쉽게만 만들었다' vs '기존 고리타분한 금융 앱의 디자인을 혁신했다'는 두가지 의견이 골고루 나왔었는데요. 이 글은 전자의 관점에서 금융 서비스의 UX writing이 어떤 모습을 가져야하는지 설명하고 있는 글입니다. 저 또한 토스 증권의 디자인에 대해 두 가지 생각을 모두 가지고 있었는데, 전문 UX writer의 관점에서 여러 생각을 나누어주셔서 감명깊었고, 동감되는 부분도 많았습니다. 이 글은 시리즈의 3번째 글인데요, 이전에 쓰여진 두 글도 일독을 권해드립니다. - 첫번째 글: 쉽게 쓰는 게 UX writing이 아니다. (https://brunch.co.kr/@joojun/99) - 두번째 글: 금융 UX writing과 두려움 (https://brunch.co.kr/@joojun/100) ----------- "한 지인의 통찰 - 금융은 쇼핑이 아니다. 사용자의 삶에 책임감을 느껴라." 1. UX writer는 금융을 모르는 사용자를 학습시켜야 합니다. 화면을 지저분하게 만들지 않고, 보편적인 금융 자곤을 북한 문화어(?)처럼 생뚱맞은 신어로 대체하지 않고, 기존 사용자와 새 사용자 모두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이 낯선 용어들을 설명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2. UX writer는 사용자가 보편적 금융 생활을 도와야 합니다. 이미 금융 서비스 판은 춘추 전국시대, 글로벌화되어 있고 우리는 이제 한국어 사용자만 상대하는 것이 아닙니다. 어떤 언어로든, 어떤 앱에서든 사용자가 혼란을 겪지 않고 금융 활동을 할 수 있게 하자, 사용자에게 '보편적이고 글로벌한 금융 경험'을 구축해 주어야 한다는 태도로 글쓰기 작업에 임해야 합니다. 3. UX writer는 고객에게 금융 행위의 무게를 인지시켜야 합니다. 저는 그저 뭔가를 더 잘하려고 하기보단 해서는 안될 일을 하지 말라고 하고 싶네요. 금융 행위를 게임처럼, 쇼핑처럼, 펀(fun)하게 말하지 말라고요. 그리고 '쉬움'을 핑계로 대면서 텍스트와 이미지로 투자를 조장하지 말라고요. 금융 앱은 조금 덜 펀하고, 덜 쿨하고, 덜 섹시해도 됩니다.

금융 UX writer의 책임

brunch

2021년 5월 7일 오후 1:46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번역] 디자인옵스 - 팀의 API> 저는 얼마 전부터 회사에서 디자인 옵스 조직에서도 겸직으로 활동을 하게 되었는데요. 데브 옵스라는 이름은 들어봤어도, 디자인 옵스라는 이름을 처음 들었기에 어떤 역할을 수행하는 조직인지 스스로도 궁금한 점이 많았습니다. 해외에서는 여러 회사에서 이미 디자인 옵스 조직을 운영하고 있는데, 그 중 Github의 디자인 옵스 조직에 대해 발표한 내용이 있어 번역을 해보았습니다. Figma의 컨퍼런스인 Config 2022에서 진행된 Inayaili León의 ‘DesignOps: The API of design teams’라는 발표인데요. 국내에서는 아직 생소한 디자인옵스라는 조직을 이해하는 데에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 ----- - 누군가 나에게 Design Ops가 뭐하는 역할이냐고 묻는다면, ‘디자이너를 위해 필요한 모든 일을 한다. 디자인만 빼고.’라고 답할 것이다. - 혹은 ‘디자이너를 위해 필요하지만 디자이너들이 할 수 없거나, 하지 않을 모든 일들을 한다’고 대답할 것이다. - Design Ops는 풀(glue)과 같다. 눈에 보이지 않지만 일이 꼬이고, 사람들이 사기가 떨어지기 시작하면 그 때서야 Design Ops가 없다는걸 느끼게 된다.

[번역] 디자인옵스 - 팀의 API - Yujin Lee

Yujiinlee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