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료품을 사러 마트에 갔을때 유통기한이 긴 제 | 커리어리

식료품을 사러 마트에 갔을때 유통기한이 긴 제품을 사기위해서 냉장고 안쪽에 있는 제품를 골라본 경험 누구나 한번쯤 있으실거 같은데요? 한 기업이 유통기한 임박 상품의 판매율을 높이기 위해서 재미난 아이디어를 냈다고 합니다. 그 방법은 바로 식품이 유통업체에서 판매되는 가격에 우버의 다이내믹 프라이식 기법을 적용해 남은 유통기한에 따라서 가격을 바꿔주는 알고리즘을 개발해 적용한 것이라고 합니다. (유통기한 외에도 보완재 관계, 유통업체 위치, 시간대 등 43가지 변수를 활용해 적정가격을 책정한다고 합니다 👍 이를 통해 유통업체는 폐기율을 40% 이상 줄이고 친환경 매장이라는 이미지도 얻게 되었다고 합니다. 요즘 기업들 사이에서 화두가 되는 ESG를 아주 영리하게 실천한 사례라고 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식료품의 '일물일가의 법칙'을 없앤 회사

Ttimes

2021년 5월 7일 오후 3:42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