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 사람 대신 야채를 실어 나르는 | 커리어리

<코로나 시대, 사람 대신 야채를 실어 나르는 신칸센과 전철> 코로나 팬데믹으로 수요가 급감한 항공사들은 화물 수요에 집중하는데요, 비슷한 맥락으로 일본의 철도 회사들도 화물에 눈을 돌리고 있습니다. ----------------------------------------- 코로나로 인해 외출 자제 및 재택 근무가 확산되면서 철도 각사의 실적은 악화 사람의 이동이 줄어들자 열차로 사람과 물건을 동시에 나르는 ‘화물/여객 혼재 열차’를 운행하고 있다. 교외 밭에서 수확한 야채를 도심의 역까지 옮겨 판매하거나, 신칸센을 이용해 다른 지방의 편의점으로 빵을 나르거나 하는 등 새로운 대처가 확산되고 있다. 1) 당일 수확한 채소를 도심으로 옮기는 전철 이케부쿠로역 지하에 설치된 야채 판매소 여기에서 판매되는 야채는 수십분 전에 사이타마현에서 운반되어 왔다. 당일 수확 후 농산물 직판장에서 팔리지 않고 남은 농산물을 전철로 옮겨, 도심의 역 내에서 판매하고 있다. 직판장에서 이케부쿠로역까지 약 1시간 정도 걸리기에 신선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교외의 밭에서 수확한 채소를 소비자에게 신선한 상태로 제공하는 것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남은 채소를 폐기하지 않아도 되어 주목 받고 있다. 2) 신칸센도 활약: 지역 특산품을 손쉽게 만나다 신칸센을 사용해 식품을 정기적으로 수송하는 서비스 또한 2020년 10월부터 시작되었다. 특정 지방에서 제조한 특산품을 다른 지방의 편의점까지 신칸센으로 운반하여 판매한다. 예를 들어, 도쿄역에서 유명한 케익과 빵을 니가타 행 신칸센에 실어 운반하는 것이다. 의외로 트럭으로 운반하는 것보다 저렴하다고 한다. 고객들도 쉽게 만날 수 없었던 먼 지역의 특산품을 살 수 있다는 점에 인기가 높다. 철도회사들은 ​텔레워크의 침투로 코로나 이후에도 통근객의 수는 코로나 이전으로 돌아오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 이것이 철도 각사가 화객 혼재를 시행하는 이유이다. ​지금은 시작에 불과하지만 이러한 대처가 확산되면 서플라이 체인 (supply chain)을 바꿀 가능성도 있다. 사람이 몰리는 장소에 신선식품을 신속하게 운반할 수 있으면 식품폐기량도 감소한다. 판로가 넓어지고 더 많은 소비자에게 닿을 수 있어 기업에게도 찬스이다.

野菜やパン、電車でお届け 食品ロス削減

日本経済新聞

2021년 5월 21일 오전 1:44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 ‘물건을 팔지 않는 점포’에서 활로를 모색하는 日 백화점들 👜>> ✔ 소고 세이부_츄스베이스 시부야(CHOOSE BASE SHIBUYA) ✔ 다이마루_아스미세(明日見世) ✔ 다카시마야_미츠스토어(Meetz STORE) 일본을 대표하는 백화점들이 작년 9월부터 몇 개월의 간격을 두고 소비자들에게 선보인 공간들입니다. 이들의 공통점은 ‘물건을 팔지 않는 점포’라는 캐치프레이즈를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는 점인데요, 🤔 최근 일본 백화점들은 제품 판매가 아닌 브랜드를 전시하고 알리는 것을 주목적으로 하는 ‘쇼룸형 점포’ 만들기에 일제히 뛰어 들고 있습니다. 이들이 물건을 팔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리고 각 백화점들은 비슷한 콘셉트를 어떻게 차별화하여 구현하고 있을까요? 칼럼으로 풀어 보았습니다 😊

‘물건을 팔지 않는 점포’에서 활로를 모색하는 日 백화점들

패션포스트 - 깊이 있고 재미있는 패션과 라이프스타일 이야기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