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글이 소리소문 없이 NoC 업체 사들인 | 커리어리

< 구글이 소리소문 없이 NoC 업체 사들인 이유 > 구글이 네트워크온칩(NoC) 기술 업체인 프로비노 테크놀로지(Provino Technologies)를 인수했다고 IEEE스펙트럼이 최근 보도했다. NoC는 칩 안에서 통신 네트워크를 구현하는 프로세서다. > AI 처리 가속화···네트워크온칩(NoC) 업체 ‘프로비노’ 인수 구글은 이미 지난 2월 초 프로비노로부터 NoC 통신과 전력 관리를 위한 특허 및 출원특허 20건을 미공개 금액으로 사들였다. 이는 프로비노의 전체 지재권 포트폴리오로 보인다. 프로비노는 전직 애플 엔지니어인 샤일렌드라 데사이가 지난 2015년 실리콘밸리 산타클라라에서 창업한 회사로서 NoC를 개발하기 위한 아이패브릭(iFabri)이라는 플랫폼(아키텍처)을 제공한다. 구글은 NoC 기술로 퍼블릭 클라우드 컴퓨팅 인프라에서 단일 칩 멀티프로세서 리소스를 공유하는 여러 명의 동시 사용자를 지원할 수 있다. 또한 QoS(Quality of Service)를 지원할 수도 있다. NoC 기술로 AI 처리량, 종단 간 지연, 공정성 및 마감 시간 측면의 다양한 요구 사항을 충족하고 해결하려 할 것이라는 의미다. > 기존 컴퓨팅용 SoC에서 통신으로 한걸음 더 나아간 NoC 네트워크 온 칩(NoC)은 기존 컴퓨터 네트워킹의 이론과 방법을 칩 상의 통신 네트워크로 구현한 것이다. 즉, NoC는 집적 회로(IC)에 구현한 네트워크 기반의 통신 서브시스템이다. 시스템 온칩(SoC) 시스템에 있는 모듈들 사이에 위치한다. 이 모듈들은 컴퓨터 시스템의 다양한 기능을 네트워킹 관점에서 조직적으로 배열한 반도체 IP 코어다. 이렇게 해서 NoC는 SoC 모듈들 간에 라우터 기반 패킷 교환 네트워킹을 구성하게 된다. 최신 인공지능(AI)용 프로세서에는 수천 개, 심지어 수십만 개의 코어가 상주하게 되며, 각각의 코어는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이동시켜야 한다. NoC 기술은 데이터 패킷을 보내는 라우터에 기반해 수백개, 수천개의 코어를 가진 ‘다중 코어’ 칩의 통신을 가속화한다. > 여러 작업 병렬 실행에 동시 통신···가장 효율적인 신경망용 아키텍처 프로비노의 NoC 기술은 집중적 계산 위주로 설계된 기존 컴퓨팅 프로세서와 달리 분산형 아키텍처를 사용했다. 따라서 여러 작업을 병렬로 실행하고 동시에 서로 통신할 수 있어 성능과 통신 처리량을 개선하며 전송선도 짧아진다. 프로비노의 분산형 NoC 아키텍처들은 기존 칩에 비해 속도가 빠르고 데이터 병목 현상이 덜할 뿐 아니라 본질적으로 확장성이 뛰어나고 재구성 가능하며 고장방지 기능까지 갖추게 된다 구글은 2015년부터 신경망을 위한 독자적 주문형 반도체(ASIC) 개발을 시작했다. 텐서 프로세싱 유닛(Tensor Processing Unit·TPU)으로 불리는 이 하드웨어(HW)는 구글의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 내에 배치돼 AI서비스를 이용해 머신러닝(기계학습)을 실행하도록 지원한다. 즉,번역, 사진, 검색, 음성비서 및 지메일 같은 AI 제품에 동력을 공급한다. > 구글, 프로비노 인수계기로 NoC본격 채택 시동거나 레자 교수는 “NoC로의 대규모 전환은 하룻밤 새 일어날 것 같지 않다”며 “아키텍처와 알고리즘 측면에서 여전히 많은 과제가 있다”고 말한다. NoC의 핵심은 라우팅이며 라우터 설계 방법, 사용하는 알고리즘, 버퍼 및 링크 용량에 대한 많은 궁금증이 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특히 구글이 운영하는 규모의 머신 러닝 시스템의 효율성을 개선하고 엄청난 전력 사용량 저감을 약속하는 어떤 것이라도 지속 가능한 AI의 미래에 좋은 일이 될 수 밖에 없다.

구글이 소리소문 없이 NoC 업체 사들인 이유

테크42 - Tech Journalism by AI

2021년 5월 26일 오전 5:42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더 많은 인사이트를 둘러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