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박면접 no no> “수 년 전만해도 채용 | 커리어리

<압박면접 no no> “수 년 전만해도 채용시험 대세는 ‘압박면접’이었다. 곤란한 상황에서 면접자가 어떻게 대응하는지 평가하겠다는 취지. 하지만 지원자 입장에선 기분 나쁜 경험을 할 수 밖에 없고 면접장을 떠나는 순간 해당 회사의 ‘안티팬’이 되는 부작용이 속출하자 점차 사라지는 추세다. 라인은 한걸음 더 나갔다. 지난해부터 채용 과정에 ‘컨시어지’ 서비스를 도입한 것. 채용부서 직원이 호텔 컨시어지 서비스처럼 입사 후보자를 지원해주는 방식이다.” 기업우위에서 직원우위로 가는 신호중의 하나가 아닐까. 채용관계, 소비자/생산자 관계 등 다양한 관계를 경험하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서로를 존중한다는 차원에서도 좋은 방향인 것 같다.

[팩플] '네카라쿠배'의 '라'가 개발자 모시는 법

Stibee

2021년 5월 27일 오전 12:53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크래프톤 웨이> 크래프톤이 배틀그라운드를 만들기까지 10년의 이야기 우선은 엄청 잘 읽히는 글이다. 그리고 다양한 관점에 따라 다양한 평가와 감상이 가능한 글일 듯도 하다. PUBLY에서도 이 이야기의 출간에 도움을 주셨다고 하는데, 읽는 것만으로도 많은 간접경험이 된다.

크래프톤 웨이

네이버 블로그 | 밍기적사운드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