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의 하이퍼클로바는 한국어에 특화된 대규모 | 커리어리

네이버의 하이퍼클로바는 한국어에 특화된 대규모 언어모델이죠. GPT-3는 영문 작성이 특장점이라 그저 바라만 볼 수밖에 없었습니다. 가디언의 기사도 그렇게 감상만 해야 했죠. 네이버 쪽이 직접 밝힌 바 있듯, 그들의 성능 평가 목표는 하이퍼클로바가 '모델이 작성한 문장은 얼마나 유창한가'에 맞춰져 있었습니다. 언어모델이 생성한 문장들을 보면 동어반복이 많은 편입니다. 같은 의미의 여러 어휘를 활용해 유려한 문장을 만들어내는 인간과 달리 기계는 그러한 변용에 취약한 편이었죠. 그리고 그러한 글을 잘 썼다라고 평가하지 않습니다. 네이버는 '유창함'의 정의를 대략 이를 극복하는 의미로 사용을 하고 있었습니다. 이걸 언론사들은 어떻게 당장 활용할 수 있을지 한번 적어봤습니다. 좀 깁니다.

'유창한 글쓰기' 네이버 하이퍼클로바, 언론사 편집국이 당장 활용할 수 있는 영역들

미디어고토사(Mediagotosa)

2021년 5월 27일 오전 5:28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