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과 쇼피파이가 상징하는 마켓플레이스, 브 | 커리어리

아마존과 쇼피파이가 상징하는 마켓플레이스, 브랜드 간의 줄다리기는 세계 곳곳에서 유사한 모습으로 이뤄지고 있다. 많은 마켓플레이스가 아마존을 따라서 판매자들이 내는 돈으로 성장하며 충분한 데이터를 쌓은 뒤 자체 PB(Private-labels Brand)를 출시해 판매자의 뒤통수를 때린다. 이런 불합리한 일이 가능한 것은 마켓플레이스가 갖는 채널 파급력 때문이다. 하지만 이제 쇼피파이 등의 이커머스 플랫폼이 제공하는 여러 기술과 도구만 적절히 활용하면 브랜드가 직접 고객을 확보하고 자신만의 차별화된 강점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을 만들어 갈 수 있다. DTC는 원래 당연한 것이다. 내가 만든 제품을 고객에게 직접 파는 것을 뜻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온라인 환경에서 유통 채널의 파급력이 커지며 어느샌가 브랜드는 많은 권력을 유통 채널에게 내어주고 있었다. 그리고 이제서야 내어줬던 힘을 다시 되찾아 오기 시작한 셈이다.

No.1 이커머스 플랫폼 쇼피파이의 성장 스토리

Build a Great Product

2021년 5월 27일 오후 6:17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