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여름 웹소설 플랫폼 ‘래디쉬’의 | 커리어리

“2018년 여름 웹소설 플랫폼 ‘래디쉬’의 전환사채는 26개. 사채마다 적게는 2.5만~3만달러(약 3000만원) 나중에는 10만 달러가 넘는 것들도 있었습니다. ‘사채 돌려막기’를 했던 것이죠. 이미 개인 빚만 20만 달러가 넘게 있었던 이승윤(31) 대표는 IR을 위해 실리콘밸리를 뛰어다니고 있었습니다. 그의 원망 대상은 창업을 추천했던 두 명. 다음의 창업자 이재웅, 넥슨의 창업자 김정주입니다.”

[스타트업] '웹소설의 넷플릭스' 꿈, 이승윤 래디쉬 대표

조선일보

2021년 5월 29일 오후 12:44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