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덕트 오너(또는 기획자)가 되기위해 필요 | 커리어리

<프로덕트 오너(또는 기획자)가 되기위해 필요한 자질> '프로덕트 오너'라는 책을 읽다보면 여기서 말하는 '프로덕트 오너'라는 포지션이 게임기획자와 무척 닮았다는 느낌이 드는 문단들이 많습니다. 그 중에서도 오늘 이야기하고 공유하고 싶은 것은 PO(Product Owner)의 자질입니다. 1. 학력 및 전공 - 아무래도 개발팀과 협업을 해야 하니, 컴퓨터 공학이나 관련 전공을 하면 도움이 된다. - 심리학, 경제학, 정치학, 경영학, 디자인, 법학 등을 전공한 PO들도 국내외에 많다. - 4년제 대학을 졸업하지 않아도 싱가포르, 한국, 중국 등을 거치며 경력을 쌓는 PO도 있다. - MBA 졸업생을 PO로 채용하는 기업들도 많지만, MBA 자체가 요건이 되지는 않는다. - 특정 학력이나 전공을 따지기보다는, 논리적 사고방식을 키우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 ​2. 업무 경험 - 신입이나 직무 전환자는 개발 프로젝트를 처음부터 끝까지 경험해보는 것이 도움이 된다. - 간단한 아이디어로 기획, 디자인, 개발, 출시까지 해볼 수 있는 스타트업 경험도 좋다. - 무엇을 왜 시작했으며, 그 과정에서 어떤 결정을 내렸고, 성공 여부를 어떻게 수치로 판단했는지 대답할 수 있어야 한다. - 경력자는 PO로서 프로덕트를 직접 처음부터 끝까지 이행한 경력이 필수다. - 팀 전체가 한 프로젝트를 본인이 홀로 책임진 것처럼 포장하지는 말자. - 구체적으로 어떤 업무를 맡았고, 얼마나 체계적인 사고방식으로 깊게 분석했으며, 어떤 데이터를 기반으로 이성적인 판단을 내렸는지 증명할 수 있어야 한다. - 자신의 결정이 고객에게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명확하게 이해해야 한다. ​ 3. 성향 및 능력 - 이성적으로 수치화하고, 원칙에 의거해 판단할 수 있는 논리적인 사고방식은 필수다. - 다양한 정보를 집요하게 파고들어 인사이트를 도출해낼 수 있는 분석 능력도 필요하다. - 수많은 사안 중 어떤 것을 먼저 처리해야 할지, 우선순위를 정할 수 있는 거시적인 시야를 갖춰야 한다. - 여러 직무 집단 사이에서 공통적인 목적을 명시하고 구체적인 요구사항을 정리하는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있어야 한다. - 사용자 관점에서 어떤 시안이 가장 효과적인지 판단할 수 있는 디자인적 소양도 도움이 된다. - 한 번 시작한 업무를 끝까지 이어갈 수 있는 추진력도 필요하지만, 실패를 인정하고 빨리 포기할 수 있는 결단력도 있어야 한다. - 선보이고자 하는 프로덕트의 고객이 누구인지 판단하고, 집요하게 집착해서 최상의 경험을 제공하고자 하는 끈질김이 필요하다. 출처 : 책 | 프로덕트 오너 | 김성한

프로덕트 오너

YES24

2021년 6월 1일 오후 10:43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