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을 대표하는 뉴스 채널 중 하나인 CNN이 | 커리어리

미국을 대표하는 뉴스 채널 중 하나인 CNN이 스트리밍 서비스 출시 계획을 발표했다. 1일(현지 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은 CNN이 내년 출시를 목표로 스트리밍 서비스 ‘CNN+(가칭)’를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CNN은 해당 서비스에 앤더슨 쿠퍼, 돈 레몬 등 CNN의 간판 앵커들을 활용해 ‘뉴스쇼' 등 새로운 형태의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구독자 유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미국의 케이블 채널들의 스트리밍 서비스 시장 진입은 넷플릭스나 디즈니 플러스 같은 OTT서비스(개방 인터넷 이용 TV⋅ 영화 시청 서비스)들과의 경쟁에서 완전히 밀려나 시청자층을 다수 잃은 것이 주요 요인이다.

美 CNN도 스트리밍 서비스 출시...판커지는 OTT 시장

Naver

2021년 6월 3일 오후 2:55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