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탁에 오른 맛집…마트ㆍ편의점ㆍ배달플랫폼도 | 커리어리

<식탁에 오른 맛집…마트ㆍ편의점ㆍ배달플랫폼도 RMR 경쟁> 위메프, 현대백화점, CU 등 로컬 유명 맛집 메뉴가 HMR로 재해석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레스토랑 간편식(RMR)으로 불리는 '맛집 HMR'은 초창기 외식 프랜차이즈나 대형식당이 자체 출시하는 것이 대부분이었으나 최근 온오프라인 유통채널들이 앞다퉈 선보이며 신시장으로 부상했다.

식탁에 오른 맛집...마트ㆍ편의점ㆍ배달플랫폼도 RMR 경쟁

이투데이

2021년 6월 3일 오후 2:55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이슈 I 서울시X요기요, 이제 배달도 일회용품 없이👷 서울시는 '다회용 배달용기 사용 활성화 사업'을 오는 12일부터 내년 1월14일까지 3개월간 추진할 예정이다 배달음식점이 편리하게 다회용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시가 전문업체를 통해 음식점에 다회용기 대여→수거→세척→재공급까지 전 과정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요기요는 배달앱 메인화면에 카테고리를 신설하고 음식점 상호명 옆에 '다회용기'라고 표출해 소비자가 쉽게 다회용기 사용 음식점을 찾을 수 있게 한다.

서울시, 요기요와 月 5400만개 배달 1회용품 퇴출 나선다

newsis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