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의점 X 서점, 일본의 편의점이 코로나를 | 커리어리

< 편의점 X 서점, 일본의 편의점이 코로나를 극복하는 법 > 코로나 팬데믹은 많은 산업의 명암을 갈라 놓았죠. 코로나 이전에는 실적이 고공행진하던 편의점 업계는 매출이 감소하였습니다. 오피스로 출근하는 사람이 적어지고 편의점보다 슈퍼를 방문하는 사람이 많아졌기 때문입니다. ​일본 편의점 업계 2위인 로손은 정체된 매출을 회복하기 위해 새로운 형태의 점포를 선보였습니다. 편의점 안에 서점을 만든 것입니다. 본래 일본 편의점의 한 코너에서 잡지 정도는 판매하고 있지만 로손은 매장의 2분의 1을 서점으로 만들어 비즈니스 관련 서적, 인문 서적, 그림책 등 약 9000~1만권의 책을 진열해 놓았습니다.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집에서 지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독서율이 높아지고 , 책 매출은 증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지방의 인구 감소로 인해) 서점이 없는 지자체 도 현재 400군데 이상입니다. 이러한 동네에서도 책을 읽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서점이 없는 동네에 사는 사람들을 중심으로 편의점에 들른 김에 책을 사는 수요가 있을 것이라 판단한 것입니다. “코로나가 끝나도 한 번 변한 라이프 스타일은 예전으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 예상합니다. 그 편의점에 가면 책을 살 수 있다는 점이 차별화 포인트가 되어 우리 점포를 방문하길 바랍니다” 앞으로 로손은 서점을 병설한 편의점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マチの本屋"量がスゴい! ローソンがなぜ?

テレ朝news

2021년 6월 4일 오전 1:21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