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향과 감각은 어떻게 기르는가] “감각적이다 | 커리어리

[취향과 감각은 어떻게 기르는가] “감각적이다’, ‘센스 있다’는 말은 좋은 것을 보고 표현할 줄 알며 그것들의 재조합으로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낼 때 주로 사용한다. 이는 ‘좋은 취향을 지녔다’의 의미가 되기도 한다. 나는 감각이 느끼는 것을 온전히 경험할 수 있는 살아 있는 감각을 좋은 감각이라 생각하는데 이와 연결해 ‘좋은 취향이란 감각경험에 의해 누적된 그 사람만의 물리적·비물리적 선호(테이스트)가 있는 것’이라 하고 싶다.” “일상의 감각 훈련은 분주함을 내려 놓고 5분이라도 잠시 앉아 눈에 보이고 귀에 들리는 것, 향이나 촉감 그리고 혀 끝에서 느껴지는 맛의 순간에 몰입하는 데서 시작할 수 있다. 중요한 것은 실제 느낄 수 있는지와 그 느낌을 말이나 글로 표현해 보는 것이다.” “세계적인 디자인이나 황홀한 자연, 맛있는 음식을 경험할 때 ‘이것은 멋지고 좋은 것이다’ 주입시키는 것이 아니라, ’나는 어떻게 느끼고 있는지’ 스스로에게 먼저 묻고 사람들은 왜 좋다고 하는지 생각해 보는 연습은 감각을 키우고 자기 취향을 발견하는 데에 더없이 좋다.” - 최소현 크리에이티브 컨설팅그룹 퍼셉션 대표

[CEO 칼럼] 취향이 자본이 되는 시대, 감각의 부활

이투데이

2021년 6월 6일 오전 4:52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트렌드'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너무나 공감이 되는 인트로에 홀려 출근길에 호로록 읽어버린 글입니다. 일하면서도 항상 '트렌드'라는 단어를 부쩍 많이 쓰고 업무 특성상 부지런히 팔로업하려고 하는 편인데요, 그러면서도 금세 지치고 질려하기를 반복하곤 합니다. '트렌드', 'MZ'등 가끔은 지겹게만 느껴지는 단어와 우리 주위를 둘러싼 사회 현상들을 어떻게 바라보면 좋을지 다시 한 번 생각해주게 하는 아티클이었습니다.

트렌드는 정말 가볍기만할까? 생활관측변화연구소와 캐릿이 말하다!

ELLE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