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일본서도 배달시작 로켓배송'으로 유명한 | 커리어리

쿠팡 일본서도 배달시작 로켓배송'으로 유명한 쿠팡이 해외 진출의 첫발을 내디뎠습니다. 해외 첫 공략지는 세계 4위 규모의 전자상거래 시장인 일본. 일본 유통업계에 따르면 쿠팡은 지난 1일 나카노부 지역에서 배달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쿠팡은 아시아의 아마존이 될수 있을까요?

사용자가 공유한 콘텐츠

-

2021년 6월 8일 오전 12:43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배달비라도 아끼자, 배달앱 이용자 112만 명 빠졌다 🪂 📰 Summary 소비자들이 배달앱과 거리를 두고 있습니다. 야외 활동과 포장 빈도가 폭증하면서 배달서비스가 외면 받기 시작한건데요. 여기에 경기 침체로 인한 물가폭등📈을 중심으로 비수기, 부정적인 수수료·배달료 인식, 실내 거리두기 완화 등의 이유로 당분간 배달앱 전망이 어두울 것으로 보여요. 실제로 올해 5월 기준으로 배민·쿠팡이츠·요기요 등 배달앱 월간활성이용자수는 전월 대비 112만 4000여 명이 감소했다고 해요. 반면 포장·테이크아웃🍙 비중은 3월 기준, 전년 대비해 4.3%가 증가했어요. 배달비와 수수료에 대한 논란이 꺼지지 않는 만큼 소비자의 보수적인 태도가 유지될 가능성이 높아보입니다 20일 아이지에이웍스의 빅데이터 분석솔루션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올해 5월 기준 배달의민족(배민)·쿠팡이츠·요기요 등 배달앱 월간활성이용자수(MAU)는 전월 대비 3.4%(112만4000여명) 감소했다. 거리두기 해제 전인 3월과 비교하면 9%(322만8000여명) 감소한 수치 거리두기 해제가 적용된 4월 배달업종 온라인 거래액은 전월 대비 9% 감소했으며 같은 기간 여행(39%), 커피숍(6%) 등 업종에선 거래액이 급증한 것과 비교되는 대목이라고 하네요!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