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을 만들지 않는 두 가지 태도 그나마 노력해 | 커리어리

적을 만들지 않는 두 가지 태도 그나마 노력해 볼 수 있는 게 좋은 태도를 훈련하는 거다. ‘겸손’과 ‘배려’가 무엇인지 제대로 알고 실천할 수 있어야 한다. 겸손하다는 건 낮추는 거다. 자기 공을 드러내지 않고 주위를 치켜세운다. 자랑하고 싶은 걸 숨기거나 줄여서 표현한다. 항상 자세를 낮춰 경청한다. 이런 행동이 모여 만든 태도가 겸손함이다. 겸손함을 제대로 실천하면 적을 최소화할 수 있다. 배려한다는 건 올리는 거다. 상대를 존중하고 높여 표현한다. 더 많은 기회를 주고 베푼다.

[에세이] 적을 만들지 않는 두 가지 태도

머니맨

2021년 6월 13일 오후 1:11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