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블리뷰 #2일차 미국에서도 통한, 네이버 | 커리어리

#퍼블리뷰 #2일차 미국에서도 통한, 네이버 웹툰의 무서운 성장세 네이버는 왓패드의 창작자 500만 명과 9000만 명의 유저, 10억 편의 콘텐츠를 꿀꺽하면서 전 세계 IP 업계의 강자로 성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네이버가 진출하기 전까지는 북미 시장은 웹툰 불모지에 가까웠습니다. 이런 상황 속에서 네이버가 웹툰 서비스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온라인 만화'에 대한 거부감을 없애고 그 수요를 증가시켜야만 했죠. 기존 코믹샵이 DC와 마블의 슈퍼히어로물 위주로 유통됐기 때문에 이는 새로운 독자의 유입과 다양한 장르의 만화 제작을 제한시켰습니다. 하지만 2018년을 기점으로 새로운 변화 양상이 관찰되는데요. 1980년대 이후 처음으로, 전체 만화 판매량 중 코믹샵의 판매 비중이 50% 이하로 떨어진 것입니다. 기존 북미 종이책 시장의 주 장르였던 히어로물이나, 웹코믹으로 그려지던 코미디&일상물이 아닌, 로맨스, 판타지, 드라마 장르가 새로운 인기 장르로 등장하게 된 것이죠. 북미 웹툰 독자들은 기존 북미 만화 시장에서는 볼 수 없었던 장르의 만화를 네이버 웹툰에서 읽는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네이버 웹툰이 1위를 차지할 수 있었던 이유는 1)국내 서비스를 미국에 그대로 적용했으며, 2)미국의 독자와 만화가들이 한국형 웹툰 시스템에 적응할 수 있도록 중간 지점을 찾아왔기 때문입니다. 네이버는 공룡이고 외국에서도 통하는 거대함을 보여주는 내용이라고 생각합니다 😅

2021년 6월 15일 오전 12:12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옴니채널(Omni channel) 커리어에 도움되는 아티클 284 중앙일보 유지연 기자 기사 원문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옴니채널(Omni channel)’ 이라는 용어를 들어보셨나요? 옴니채널이란 ‘모든 것’을 뜻하는 옴니와 유통 경로인 채널을 합성한 단어로,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원하는 상품을 살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팬데믹 동안 비대면 쇼핑을 할 수 있는 온라인 채널이 강세였다면, 위드 코로나 엔데믹 분위기에 오프라인 소비 심리가 회복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소비자에게 온라인의 편리성과 오프라인의 직접 체험 경험을 주기 위한 시도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와 아주 비슷한 사례는 아니지만, 제가 다니고 있는 회사도 편의점 Big3 리테일 업계 큰 손에게 인수되면서 기존 오프라인 유통 채널을 거점으로 Q-commerce라는 새로운 시도를 진행 중에 있습니다. 고객이 원하면 오프라인에서 판매하는 제품을 30분 내로 가져다주겠다는 전략입니다. 이제는 편의점까지도 눈으로 보고 온라인으로 주문하는 시대가 된 것입니다. 오프라인 유통 채널이 없다면 옴니채널로서 역할을 제공하기 어렵겠지만, 위드 코로나 엔데믹을 기점으로 소비자들이 다시 야외로 나오고 있다는 점과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는 재미있는 공간을 찾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여 우리가 하는 비즈니스에 반영해 볼 수 있다면 좋겠네요.

배송료 3만9000원→9000원 줄었다...유통 '옴니채널' 어떻길래

Naver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