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지 컴퓨팅이 대세"…삼성·인텔 앞다퉈 | 커리어리

< "에지 컴퓨팅이 대세"…삼성·인텔 앞다퉈 진출 > 올해 5월 열린 세계 최대 컴퓨터 기술 박람회 ‘컴퓨텍스 2021’과 지난 28일 개막한 세계 최대 모바일 기술 전시회 ‘MWC(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21’. 주력 분야가 다른 두 행사에서 회자된 공통 키워드가 있다. 바로 ‘에지 컴퓨팅’이다. 인텔, 엔비디아, IBM 등 글로벌 기업들은 이들 행사에서 “에지 컴퓨팅이 초연결 시대 핵심 기술로 떠오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 초연결 시대 대안 떠오른 에지 컴퓨팅 30일 시장조사업체 마케츠앤드마케츠에 따르면 작년 36억달러였던 에지 컴퓨팅 시장은 2025년 157억달러로 성장할 전망이다. 삼성전자 아우디 등 글로벌 기업이 선제적으로 에지 컴퓨팅 시스템을 도입하고, 인텔 엔비디아 등이 에지 컴퓨팅 솔루션을 잇따라 내놓는 등 관련 산업 생태계도 날로 확장되고 있다. > 삼성전자·한화테크윈 에지 AI 도입 국내에서도 에지 컴퓨팅 도입 사례가 속속 나오고 있다. 삼성전자가 개발한 인공지능(AI) 로봇청소기 ‘제트봇 AI’가 대표적이다. 제트봇 AI는 기존 로봇청소기와 달리 전선이나 수건, 반려동물 배설물 등을 스스로 인식해 회피할 수 있다. 에지 AI 솔루션과 라이다(LiDAR) 센서를 적용한 덕분이다. 전력 효율도 기존 제품보다 10배 이상 좋다. 영상 감시장비 업체 한화테크윈과 국내 1위 농기계 업체 대동공업도 에지 AI 도입에 나섰다. 한화테크윈은 올초 AI 기반 물체 감지 시스템을 선보였다. > 인텔·엔비디아 등 공급社 경쟁 치열 에지 컴퓨팅 솔루션을 공급하는 업체 간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현재 국내 시장엔 인텔 등 굴지의 글로벌 기업이 참전한 상태다. 에지 컴퓨팅 솔루션엔 중앙처리장치(CPU)와 같은 프로세서와 이를 뒷받침하는 소프트웨어, AI 애플리케이션, 5세대(5G) 통신기술 등이 필요하다. 이들 구성 요소 기술을 고루 갖춘 인텔이 에지 컴퓨팅에서 두각을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의 제트봇 AI와 한화테크윈, 대동공업, 아우디의 에지 AI가 인텔의 작품이다. 인텔은 제조업, 유통, 교육 등 산업 전반에 활용할 수 있는 에지 컴퓨팅 종합 솔루션인 ‘IoT 마켓 레디 솔루션’도 제공하고 있다. 엔비디아, IBM, 아마존웹서비스(AWS)도 경쟁의 고삐를 바짝 조이고 있다.

"에지 컴퓨팅이 대세"...삼성·인텔 앞다퉈 진출

한경닷컴

2021년 7월 2일 오전 5:12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더 많은 인사이트를 둘러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