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합병할까?] 카카 | 커리어리

[멜론,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합병할까?] 카카오 본사에서 떨어져나와 홀로서기를 하는 멜론컴퍼니의 대표를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이진수 공동대표가 맡는다. 이진수 대표는 카카오페이지의 대표고 웹툰와 웹소설 IP 콘텐츠 파트를 담당하고 있다. 지난 5월부터 멜론 이용자에게 카카오페이지에서 사용할 수 있는 캐시를 매월 최대 3,000원까지 지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멜론의 합병 가능성이 보이고 웹소설, 웹툰, 영상, 음악까지 모든 콘텐츠를 가지고 시너지 효과를 내겠다는 카카오의 생각도 알 수 있다. 멜론은 아직 국내 시장 1위지만 점유율은 하락하고 있다. 기존 서비스만이 아닌 다른 방식을 찾을 필요가 있다. 그 해결책으로 카카오 계열사와의 시너지인데 콘텐츠라는 매개체를 통해 고객에게 얼마나 더 큰 경험을 선사할 수 있을지 기대해본다.

'2년 만에 점유율 9% 하락' 음원서비스 1위 멜론에 무슨 일이?

매일경제

2021년 7월 4일 오후 12:57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단독] AI 무장하는 웹툰…네이버 '자동 BGM' 특허 등록] "네이버가 인공지능(AI)으로 웹툰에 적절한 배경음악(BGM)을 틀어주는 특허를 출원했다. 네이버는 최근 2022 컴퓨터 비전 및 패턴 인식 컨퍼런스 학술대회(CVPR)에서 자동배경분리·실사 웹툰화 기술을 발표하는 등 웹툰 관련 AI 기술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앞서 발표한 자동채색 AI와 더불어 웹툰 창작 편의성을 높여, 콘텐츠 질 향상에 집중하겠다는 전략이다. 네이버 웹툰 AI 기술은 작가 생산성 향상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AI로 작가의 ‘단순노동’ 시간을 줄이고, 캐릭터·스토리 구상 등 보다 창의적인 활동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판단이다. 실제 웹툰 산업은 빠르게 발전하고 있지만, 이면에서 작가들은 과로를 호소하고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 2021년 웹툰 사업체·작가 실태조사에 따르면 웹툰 작가 중 85.4%는 창작 활동의 어려움으로 ‘작업시간 및 휴식시간 부족’을, 85.1%는 ‘과도한 작업으로 인한 정신적·육체적 건강 악화’를 꼽았다. 김대식 네이버웹툰 웹툰AI 리더는 “AI 기술을 활용한 혁신으로 창작자와 이용자 모두를 위한 스토리테크 플랫폼이 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웹툰가 콘텐츠회사인 것은 당연하지만 이렇게 웹툰을 위한 AI 기술을 개발할 때마다 IT 기업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렇게 개발한 기술을 통해 웹툰 생태계를 더욱 확장한다는 점에서도 긍정적이다. 산업을 키우고 창작자와 이용자 모두를 위한 네이버웹툰의 AI 기술이 어서 상용화되었으면 싶다. 다음은 어떤 기술이 나올까?

[단독] AI 무장하는 웹툰...네이버 '자동 BGM' 특허 등록

서울경제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