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레터 서비스 구독자가 33만명?? 뉴닉 | 커리어리

✅ 뉴스레터 서비스 구독자가 33만명?? 뉴닉의 김소연 대표 창업 이야기 1️⃣ 이제 27세의 김 대표는 서울대 경제학과 14학번이다. 김 대표는 대학 재학시절 취업준비보다는 합창반 등 다른 활동을 열심히 했다. 2017년에는 미국 워싱턴DC에 있는 로버트케네디 인권센터에서 6개월간 인턴을 하면서 미국에서는 밀레니얼세대를 겨냥한 이메일 뉴스레터가 인기를 얻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한국에서도 될 것 같았다. 2018년 한국에 돌아와 대학동아리 친구인 빈다은 씨를 설득해 뉴닉을 함께 창업했다. 2️⃣ 창업 후 처음 6개월간은 다양한 뉴스 포맷과 문체를 실험했다. 그리고 지금의 뉴닉스타일을 만들어내고, 콘텐츠 작성방법을 탄탄하게 매뉴얼화해서 누가 써도 뉴닉스타일을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처음에는 반말투, 편지형식 등 다양한 포맷을 시도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친근한 질문과 답변 형식, 그림 문자 등을 활용해 어려운 시사 이슈를 쉽고 재미있게 풀어내는 지금의 스타일을 만들어냈습니다. 3️⃣ “이메일 뉴스레터를 발행할 때마다 수백 건 이상의 독자 피드백이 들어옵니다. 그것을 꼼꼼하게 읽으면서 내부 데이터로 활용합니다. 어떤 글, 어떤 이미지를 넣었을 때 더 많이 끝까지 읽히는지 확인하고, 독자들이 무엇을 궁금해 하는지 분석합니다.” 4️⃣ 이제 25억 원이라는 적지 않은 투자금을 확보한 뉴닉은 ‘콘텐츠 스타트업’으로 본격적인 성장을 준비 중이다. “이제는 밀레니얼만 겨냥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모든 연령층이 우리의 독자입니다. 세상이 궁금한 누구나 쉽게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할 겁니다. 시사의 범위를 넘어서는 영화, 요리 등 버티컬 콘텐츠로 확장할 예정입니다.” 5️⃣ 수익모델은 어떨까. 지금 뉴닉의 이메일 뉴스레터는 공짜다. 매출을 올릴 수 있을까. “브랜드 광고로 이미 적지 않은 매출을 올린 경험이 있습니다. 구독자 층이 상당한 만큼 앞으로 브랜드 광고, 유료 멤버십 등을 통해 매출을 올려갈 계획입니다.” 🤔 콘텐츠로 서비스를 만드는 대표적인 사례. 초반에 타겟을 MZ세대로 좁게 잡아서 그에 맞는 색깔을 만들고 그들에게 인정받았다. 그들은 뉴닉의 팬이 되었고, 이제 그 층을 확장하려고 한다. 타겟을 넓히면서 뉴닉만의 색깔을 잃지 않길!!!

고슴이가 설명하는 '쉬운' 뉴스, MZ세대에게 통하다 | 나라경제 | KDI 경제정보센터

Kdi

2021년 7월 5일 오전 3:25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 남 다르게 하지 말고 나답게 해야하는 이유 1️⃣ 우리 뇌는 사실 부정이라는 것의 개념이 없다고 한다. '코끼리를 생각하지 마라'라고 말하는 순간 '코끼리'를 생각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2️⃣ 브랜딩을 하기 위해서 다양한 레퍼런스를 찾을 때도 이게 적용된다. 동종 업계의 다른 브랜드들이 어떻게 하는지 조사하다 보면 참고하기 좋은 레퍼런스를 찾게되기 마련이다. 완전히 마음에 드는게 없을 수도 있지만 소통을 위해 무언가를 억지로 찾아내기도 한다. 3️⃣ 이 레퍼런스를 참고는 하지만 따라하진 말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순간부터 그 레퍼런스는 우리 머릿 속에 강력하게 자리 잡는다. 뭐만 하면 그거랑 비슷한게 아닌지 검열하게 되고, 또 다른 방향을 생각하면 뭔가 별로인 것 처럼 느껴진다. 4️⃣ 그러면 어떻게 방향을 잡는 것이 좋은가?? 결국 힌트는 경쟁 브랜드에 있는게 아니라 우리 브랜드 안에 있다. 5️⃣ 아무리 같은 업종이라도 브랜드마다의 성장 스토리는 다를 수 밖에 없다. 어떤 이유에서 만들어졌는지도 다르고, 누가 만들었는지도 다르다. 만든 사람마다의 히스토리도 다를 수 밖에 없고, 어떤 사람들이 모여있는지도 다르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 브랜드 안에서 힌트를 찾으면 그것은 세상 유일한 것이 될 수 밖에 없다. 6️⃣ 이래서 남 다르려는 노력보다는 나(혹은 브랜드) 다움에 대해 깊이 고민하는 것이 중요하다.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것이라고 하지 않던가!? 🤔 예전에는 남 다름에 포커싱을 해도 충분히 새로울 수 있었다. 하지만 이제는 그마저도 너무 많아졌다. 경쟁사가 이렇게 하니까 이렇게 조금만 바꿔봐야지 하면 이미 그렇게 하고 있는 브랜드가 많다. 하지만, 브랜드 다움이라고 할 수 있는 고유의 것을 찾아 나서기 시작하면 세상에 없던 무언가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 (물론, 레퍼런스 조사가 무조건 나쁘다는 것은 아니다. 동종 업계에 경쟁사들이 어떻게 하고 있고 누가 있는지 아는 것은 중요하다. 하지만, 그것에서 시작하는 것이 위험할 수 있다는 이야기..) 영상 : https://youtu.be/CejWfKzI3Jk https://youtu.be/zecgBny6AOU #브랜딩 #브랜딩노트 #브랜드만드는남자 #브만남 #사이먼사이넥 #가장개인적인것이가장창의적인것이다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