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 vs 강남 기사는 강남과 강북을 비교하는 것으로 써있습니다만 강북 강남의 관점으로 볼 건 아닌 것 같습니다. 영등포 문래동 창작촌의 주말 인구밀도는 꽤 높습니다. 공장과 식당 포차 감각있는 공방등이 어우러져 있어 독특한 분위기가 있고 그것을 재밌어하는 젊은 사람들이 모이기 시작했습니다. 압구정 로데오의 상권도 개인의 취향이 반영된 까페 식당등이 오픈하면서 조금씩 활기를 찾아가는 거 같고요 그럼 측면에서의 차이가 사람을 모으고 있는 거 같네요 안그래도 코로나 시대에 나가야만 하는 이유가 확실해야 할텐데 기사에서 언급된 성수동, 을지로 제가 언급한 문래동 등의 골목은 그런 면에서 가볼만한 이유가 확실하네요

명품쇼핑·미용실, 강남은 뻔해...복고·개성 '강북스타일' 뜬다

Naver

명품쇼핑·미용실, 강남은 뻔해...복고·개성 '강북스타일' 뜬다

2021년 7월 6일 오전 5:16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