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자를 유의미하게 많이 모으지 못한 상황에서 | 커리어리

구독자를 유의미하게 많이 모으지 못한 상황에서 총알을 쏘는 곳은 문자 그대로 파이어볼을 던지겠다는 것. 누가 먼저 산화하냐의 싸움일 확률이 높다. 엄청난 크기의 자본을 투입하기엔 국내 시장만으로 한계가 있다는 게 정설. 콘텐츠의 규모를 작게 가져가거나 이 파이프라인을 엄청 광대하게 깔거나 둘 중 하나다. 해외 오티티와 유동적인 연결이 필요하다.

"넷플릭스, 디즈니 막자"...세력 규합 국내 OTT 반격 시작됐다

Naver

2021년 7월 8일 오전 5:32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