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구독 모델이 파괴적인 사업 모델인 이 | 커리어리

<디지털 구독 모델이 파괴적인 사업 모델인 이유> 1. 디지털 기술은 '상품에서 서비스로의 이주'를 촉진함으로써, 탈물질화를 촉진한다. 2. (그렇게) ‘상품'이라는 명사는, ‘서비스'라는 동사로 변형되고 있다. 이제 하드웨어는 소프트웨어처럼 행동한다. 그리고 이를 실리콘밸리는 이런 식으로 표현한다. “소프트웨어가 모든 것을 먹어치운다"고. 3. 이미 자동차에서 무거운 강철은 가벼운 실리콘으로 대체되고 있다. 지금의 자동차는 사실상 바퀴 위에 올려놓은 컴퓨터다. 그리고 이 굴러가는 컴퓨터는 인터넷 자동차가 되려고 한다. 4. 아마존의 설립자, 제프 베조스는 2007년에 킨들 전자책 단말기를 처음 소개할 때, 킨들은 제품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제프 베조스는 킨들을 두고, ‘읽을거리에 접근할 권리를 파는 서비스'라고 말했다. 5. 이 전략은, 7년 뒤 아마존이 거의 100만 권에 달하는 전자책을 모두 읽을 수 있는 도서관 유료 회원 서비스를 도입함으로써 더 명확해졌다. 킨들 애독자는 더 이상 개별 책을 살 필요가 없다. 킨들 한대를 구입하는 것만으로 현재 발행된 책의 대부분에 접근할 권리를 얻게 되기 때문이다. 6. (지금까지) 상품은 소유를 부추겼지만, 서비스는 소유를 단념하게 만든다. 물건을 소유하면에 따라 발생하는 배타성, 통제권, 책임이 서비스에는 (하나도) 없기 때문이다. 7. (그렇기에) ‘구입하는 소유권'에서 ‘구독하는 접근권'으로의 전환은 많은 관습을 뒤엎는다. 8. 물건의 소유권을 획득하는 것은 (생각보다) 무심결에 변덕스럽게 이뤄어진다. 더 나은 무언가가 나오면 와락 움켜쥐는 방식이다. 9. 반면, 구독은 생산자와 소비자 사이의 끊임없는 상호작용을 일으키는 업데이트, 발행, 끊임없는 흐름을 낳는다. 이는 (소유처럼) 일회성 사건이 아니다. 지속적인 관계다. 10. 서비스에 접근할 때, 종종 소비자는 한 물품을 구입할 때보다 훨씬 더 강하게 서비스에 몰입하곤 한다. 그리고 그 서비스를 오래 쓸수록, 그 서비스는 당신을 더 잘 알게 된다. 그리고 그 서비스가 당신을 더 잘 알수록, 그것을 떠나서 새롭게 시작하기가 더 힘들어진다. 11. (그렇게) 소비자는 그 관계를 이어감으로써 (계속해서) 여러 가지 혜택을 본다. 끊임없이 유지되는 품질, 지속적인 개선, 전용 상담 창구 등이 그렇다. 좋은 (구독) 서비스라고 여겨지는 것들은 이를 제공한다. 12. 그리고 이런 변화는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 지난 몇 년 사이에 서비스로서의 호텔(=에어비앤비), 서비스로서의 옷(=스티치픽스), 서비스로서의 장난감(=너드블록)이 등장했다. 얼마 전에는 서비스로서의 식품(Food as Sevrice, Fas)를 도모하는 스타트업이 수백 곳 생겨났다. 13. 게다가 앞으로는 서비스로서의 가구, 서비스로서의 건강, 서비스로서의 보금자리, 서비스로서의 휴가, 서비스로서의 학교가 등장할 것이다. - 케빈 캘리, <인에비터블> 중

2021년 7월 11일 오전 6:38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일 잘하는 사람은 기본적으로 시간을 잘 지켜요!> 1. 왜 일에는 절차가 필요한 것일까? 그 이유는 ‘시간’이라는 자원이 한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2. 한 달은 30일 전후로 정해져 있으며, 아무리 기를 쓰고 용을 써도 한 달이 40일이 될 수는 없다. 하루도 누구에게나 24시간이다. 3. 무엇보다 우리가 살아갈 날에도 한도가 있다. (즉) 우리는 시간의 지배를 받는 존재다. 4. 그러므로 어떤 일을 하든 ‘어느 정도의 시간 안에는 끝내야 한다'를 생각을 항상 가지고 있어야 한다. 5. “스케쥴을 제압하는 자가 일을 제압한다”, 이는 내가 말버릇처럼 (주니어들에게) 하는 말이다. 6. (일을 하다 보면) 자신의 기분이나 컨디션 난조, 회사 내에서의 관계 등 시간을 지키기 어려운 여러 가지 요인이 있을 수 있다. 그런 요소들을 완전히 무시하기 어렵다는 걸 나도 잘 안다. 7. 하지만 자신이 맡은 일을 잘 해 나가고 싶다면, (여러 이유를 대면서) 자기 자신만을 우선시하는 것 가당치 않다. 물론 (자신보다) 클라이언트나 상사를 더 우선시하는 것도 어불성설이다. 8. (일을 할 때)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하는 것은 ‘시간'이다. (시간은 모두에게 소중한 자원이니까. 당신 자신에게도, 다른 사람에게도) 9. 스승님이 운영하던 회사를 그만두고 독립했을 무렵, 나는 업계에서 전혀 알려지지 않은 무명의 신인이나 다름없었다. 그런 보잘것없는 나에게 일을 맡겨준 클라이언트에게 좋은 디자인으로 보답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었다. 10. 더불어 나는 나를 믿어준 클라이언트를 위해 ‘약속은 반드시 지키자'고 생각했고, 사업을 시작한 이래로 지금까지 ‘마감 기한’만큼은 엄수하고 있다. 11. 마감을 지키고, 약속을 소중히 여기는 일. 이것이 (무명이었던 내가) 그나마 신용을 쌓을 수 있었던 커다란 요인이었다. 12. (업무 과정에서) 일을 훌륭하게 해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때로는 아무리 노력해도 안 되는 경우가 있다. 그럼에도 마감을 반드시 지키려는 일은, 절차를 잘 설계하면 노력으로 99% 보완할 수 있다. - 미즈노 마나부, <일하는 방법을 제대로 배운 건 처음입니다> 중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