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블리뷰 #23일차 디자이너와 함께 일하는 | 커리어리

#퍼블리뷰 #23일차 디자이너와 함께 일하는 사람을 위한 지침서 디자이너가 일하는 프로세스를 파악하고 어떠한 생각의 원칙을 가졌는지 이해하면, 그들과 함께 일할 때 디자이너가 '그림을 그려주는 사람'이 아니라 '내가 가진 문제를 해결해주는 사람'으로 생각하고 높은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입니다. 디자이너가 클라이언트가 의뢰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용하는 일련의 프로세스를 방법론(methodology)이라고도 합니다. 이 방법론적 디자인 접근을 할 때 중요한 것은 어떻게 효과적으로 소통하고 관리하느냐인데, 최근 디자인 업계에서 널리 쓰이는 방식은 '애자일(agile)'입니다. 애자일은 '날렵함' 혹은 '민첩함'을 뜻합니다. 원래 소프트웨어 개발에 쓰이던 방식인데, 요즘은 조직 운영에도 널리 쓰이고 있죠. 과거처럼 시간을 들여 프로젝트 전체를 계획한 뒤에 한 단계씩 매듭짓는 것이 아니라, 인사이트를 빠르게 적용하여 시제품을 만들고, 피드백을 받고, 수정하여 발전시키는 업무처리 방식입니다. 애자일의 일반적 단계는 아래와 같습니다. 1. 클라이언트의 요구 사항 파악(스코프 파악) 2. 구체적인 타임라인 구축(스프린트 계획) 3. 디자인 발전 및 적용 4. 클라이언트와 디자인 공유 및 피드백 반영 5. 디자인 결과물 전달 첫째, '무엇'에 대해 함께 논의해야 합니다 함께 할 일의 범위 즉, 어떤 종류의 일을 얼마만큼 함께 처리할 것인지 소통해야 합니다. 프로젝트를 진행할 때 톱다운(top down)형식으로, 디자이너와 아무런 소통 없이 정해진 목표 수치가 일방적으로 전달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올바른 업무 배분을 위해 디자이너와 논의하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계획하고 있는 일의 목적과 목표, 일정을 함께 고민하면 더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습니다. 또 디자이너가 계획 단계부터 함께 참여하는 만큼 해당 프로젝트에 대한 주인의식과 만족감이 상승해, 더 높은 품질의 결과물을 낼 수도 있죠. 둘째, 이해의 폭을 넓힐 수 있도록 서로 도와야 합니다 디자이너는 전문가이기는 하나, 디자인 프로세스의 전문가이지 세상 모든 일에 통달한 사람이 아닙니다. 특히 디자인 에이전시에서 일하는 디자이너의 경우, 다양한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만큼, 본인이 참여하는 프로젝트에 대한 지식이 거의 없을 확률이 높습니다. 지난번에는 금융 상품의 거래를 돕는 애플리케이션을 디자인했는데, 이번에는 군대 미사일 장치의 경험 디자인 작업을 맡게 되는 식이죠. 셋째, 솔직하고 논리적인 피드백을 제공해야 합니다 디자인 프로세스에는 사용자 테스팅 과정이 있습니다. 이것은 제품이 시장에 나가기 전에 반드시 거쳐야 하는 아주 중요한 단계입니다. 테스트 도중에 특별한 아이디어가 나오기도 하고, 만드는 도중에 잘 보이지 않았던 치명적인 오류가 발견되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진지하게 정식 리뷰를 할 수도 있겠지만 캐주얼하게 이메일 혹은 메시지를 보내 솔직하게 의견을 주고받는 것도 효과적입니다. 이때 주고받는 의견은 프로젝트의 백 로그(back log)에 기록해 두고 프로젝트의 진행 상황을 점검할 때 한 번씩 체크하면 생각보다 많은 일을 효과적으로 처리할 수 있습니다.

2021년 7월 12일 오전 12:02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데이터 분석에 도움이 되는 통계학 커리어에 도움되는 아티클 285 직무에 관계 없이 데이터 분석을 해야 하는 역할을 요구받는 시대에 제가 알고 있는 넓고 얕은 지식을 사람들과 나누기 위해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공부를 하면 할 수록 제가 가지고 있는 지식이 얼마나 얕은지 새삼 깨닫게 되는 것 같습니다. 데이터 분석과 시각화 라는 주제로 수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밑도 끝도 없이 시키는 일로 배운 기술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분석의 기본인 통계를 알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목만 들어도 어렵게 느껴지는 통계를 초등학생에게 설명하듯 이해하기 쉽게 풀어낸 책이 없을까 찾고 있었는데요. 집에 읽지도 않은 통계와 데이터 분석 관련 전문 서적과 다르게 오늘 소개하는 책은 통계에 대한 기본 개념을 정말 쉽게 잘 설명해 주고 있습니다. 특히, 주변에서 흔하게 만날 수 있는 사례를 통해 통계 개념을 설명하는 부분이 정말 좋습니다 :) 저자가 이야기하고, 읽으면서 무릎을 딱 쳤던 내용이 있는데요. 통계를 통해 ‘성공 확률을 높이는 방법’을 몸에 익힐 수 있다는 것과 과학적인 순서를 따르면 높은 확률의 추리가 가능하다는 점이었습니다. 이를 통해 근거 있는 설명과 논의가 가능해 진다는 논리가 그 동안 놓치고 있었던 일 하는 방식을 정립해 주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책] 이렇게 쉬운 통계학 저자 혼마루 료 통계학은 크게 두 종류로 분류됩니다. - 기술 통계학 : 모든 데이터를 다루는 것이 기본 - 추측 통계학 : 표본에서 원래 집단의 특징 등을 추정 기술 통계학이란 조사 대상 (모집단)에 대해 전수 조사를 기본으로 하여 그 특징을 기술하는 통계학입니다. 추측 통계학이란 모집단이 너무 커서 표본 밖에 모을 수 없을 때, 샘플 데이터로 전체 모집단의 성질을 추측하는 방법을 의미합니다. 데이터 전체의 특징을 단 하나의 데이터로 나타내는, 하나의 데이터로 전체를 대표하는 값을 대표값이라 부릅니다. 대표값으로는 평균, 중앙값, 최빈값 세 가지 내용이 잘 알려졌습니다. 데이터의 폭이나 흩어짐 상태를 나타내는 것이 산포도라 불리는 다음 세개의 값입니다. 분산 (표준편차), 사분위범위, 범위 추측 통계에서 이야기하는 추정이란 ‘원래 집단’의 평균, 분산 또는 비율 등을 일컫습니다. 추정 (통계적 추정) : 소수의 표본 데이터에서 전체 집단 (모집단)의 특징을 추측 가설검정(검증) : 전체 집단에 대해, 특정 가설의 검정을 일정 확률로 검정 가설검정이란 A 가설이 올바르다고 가정할 때, 확률적으로 일어날 수 없는 아주 희귀한 일이 일어난다면 A 가설 자체가 잘못되었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으로, 최초의 A 가설을 부정하고 남은 B 가설을 채택한다는 원리입니다. 가설검정 순수 1) 대립가설 설정 2) 귀무가설 설정 3) 귀무가설이 올바르다고 가정 4) 유의수준 설정 (보통 5%로 설정) 5) 대립가설을 고려한 기각역 설정 6) 실제 데이터로 판단 7) 기각역 안쪽 ➔ 대립가설 채택, 기각역 범위 밖 ➔ 귀무가설을 수용

이렇게 쉬운 통계학

Hanbit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