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노트 창업자 인터뷰-🤔으흠(mmhmm) | 커리어리

[에버노트 창업자 인터뷰-🤔으흠(mmhmm)] "사업에서 가장 중요한 건 재미" "세상에 있었으면 싶은 것을 만드는 게 좋다." 모바일 메모 앱 시장을 개척한 에버노트 창업자 '필 리빈'이 새로운 스타트업을 차렸습니다. '으흠(mmhmm)' 은 지루한 화상회의를 재밌게 만들고싶은 아이디어로 만든 독특한 화상회의 도구인데요. 아직 한국에서는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현재 약 60% 가 미국사용자이고 1년 만에 비전펀드·세쿼이아 등 쟁쟁한 VC가 투자를 받을만큼 빠르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조만간 한국어 포함 더 많은 언어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인터뷰 주요내용 요약] 📢코로나가 끝나면 대면회의로 돌아가지 않을까? 코로나 시대의 비디오 소통은 '어쩔 수 없으니 하는 것'이었다. 코로나가 끝나면 소비자는 하는 수없이 써야했던 서비스에선 손을 뗄 거다. 그때가 바로 '강요된 비디오'(forced video) 시장이 끝나고 '긍정적 비디오'(positive video) 시장이 시작되는 시점이다. 📢긍정적 비디오 시장? 화상회의 중에서도 사람들이 정말 좋아하는 서비스들만 살아 남을 거란 얘기다. 비디오 시장을 세련되고 창의적인 곳으로 만든 기업은 거의 없다. 으흠은 비디오 산업에 활력과 창의력을 불어넣을 것이다. 에버노트가 MS오피스에 머물러있던 생산성 산업을 쿨하게 바꿔놨던 것처럼. 📢 '연쇄 창업'의 원동력은 뭔가? 회사 세우는 데 특별한 취미가 있는 건 아니다. CEO 명함에도 관심 없다. 사실 몇 번 사임하려고도 했다. 나는 그냥 '세상에 있었으면 싶은 것'을 만드는 게 좋다. 📢으흠이 세상에 필요한 이유? 으흠을 통해 뭘 하고 싶나? 첫째, 세상을 보다 평등하게 만들고 싶다. 비디오로 소통하는 세계에선 자신이 있을 곳(시공간과 속도)을 직접 정할 수 있다. 둘째, 세상을 보다 인간답게 만들고 싶다. 이제는 4억~5억명이 원하는 곳에서 원하는 시간에 근무할 수 있게 됐다. 코로나가 만든 변화다. 비디오 소통의 효율과 재미가 커진다면 삶이 더 인간다워질 거라고 본다.

[테크 뉴스 팩플] [팩플] 농담하다 창업한 회사 '으흠'..."칙칙한 화상회의에 슈퍼파워를"

잘나가는 기업이 궁금할 땐, 팩플

2021년 7월 12일 오전 9:52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산으로 가지 않는 정리법』 -그래서 말하고싶은게 뭔데? 『산으로 가지 않는 정리법(이하 정리법)』의 저자 박신영은 ‘기획 교과서’ 시리즈로 불리는 『기획의 정석』, 『제안서의 정석』, 『한 장 보고서의 정석』을 썼던 작가이다. 이책은 과감하게도 ‘정석’이란 단어를 떼어버린 『정리법』은 사실 3권의 정석 책들의 서곡 겪인 프리퀄 역할을 한다고 한다. 왜냐면 일, 말, 글이 있기 전에 우리의 생각과 메시지가 분명히 존재하기 때문이다. <<기획과 보고 신박하게 하는 법-도식화>> 🗨글과 이미지에서 벗어나 도표와 친해지기 : 문서 두 바닥에 각종 감성, 이성을 곁들인 글보다 도식 하나의 힘이 강력했다는 건 부인할 수 없다. 백줄이 불여일도(圖). 인포그래픽과 차트, 빅데이터 이전에 내 컴퓨터에 저장된 소소한 스몰 데이터와 직관적인 도표 하나가 강력하다. 🗨주저리주저리 대신에 심플한 도식화의 힘! : 기획과 보고에 덧붙일 실용적인 도식화로 안내하는 『산으로 가지 않는 정리법』의 표지는 처음에 보면 “수박바인가”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원색적인 초록 바탕에서 빨간 세모가 크게 자리 잡고 있다. 표지가 책의 얼굴일 텐데, 온 얼굴과 표정으로 “도식화란 이렇게 심플 그 자체이니, 너무 쉽죠?”라고 말하는 것 같다. 부제도 “그래서 말하고 싶은 게 뭔데?”이다. 나를 포함해서 허구한 날 이런 질문을 많이 들을 수밖에 없는, 일하는 사람들이 듣는 말 아닌가. 비슷한 말에는 “뭐라고요?” “주저리주저리” “아, 좋은 말씀이네요.”(근데 나는 비동의) 등등이 있다. 🗨생각부터 그림으로 정리하는 습관 : 태초의 메시지와 생각이 있었으니, 그것을 정리하는 매우 유용한 도구가 ‘간단한 그림 정리’ 즉 도식화다. 이 도식화가 기획서, 제안서, 보고서 위에 딱 자리 잡으면, 아무래도 발신자의 생각이 고스란히 전달될 확률이 높아진다. 각종 연구에 따르면, 그림으로 전달될 때 상대방의 기억에 남을 확률이 훨씬 높아진다. 게다가 정보를 훑는 방식으로 건성건성 소비하는 온라인에서는 도표 하나의 임팩트가 더욱 중요해진다. 온라인 회의나 유튜브 영상에서 도식화는 힘이 셀 수밖에 없다. 글을 매끄럽게 다듬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전에 가장 핵심이 되는 아이디어를 간단한 도표로 그려보자. 꽤 효과적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도표로 표현해야 할까? 🗨오늘의 플레이리스트 고르듯, 9가지 도식에서 고른다 ->순환, 흐름, 표, 쪼개기, 비교, 공통점, 피라미드, 공식, 이건 마치 (참고:긴 글을 도식화하는 9가지 방법 출처: 『산으로 가지 않는 정리법』) : 유튜브 인기 아이템 중 하나는, 상황에 맞는 음악 꾸러미를 제안하는 플레이리스트다. 퇴근 무렵 마음이 허전할 때, 주말 아침 나른함을 즐길 때 등 듣는 사람의 상황과 기분에 따라 플레이리스트를 선택하면 된다. 도식화 역시 메시지에 따라 적절한 표현 방식을 선택하면 된다.

기획과 보고 신박하게 하는 법

톱클래스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