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타버스 올라 탄 시중은행들의 혁신 실험 | 커리어리

< 메타버스 올라 탄 시중은행들의 혁신 실험 > 시중은행들의 IT실험이 최근에는 메타버스로 이어졌다. 메타버스는 가공, 추상을 의미하는 ‘메타’와 현실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의 합성어로 가상세계를 말한다. 사용자는 이곳에서 아바타를 만들어 다른 사용자들이 만든 아바타와 소셜(Social) 활동을 할 수 있다. 은행들은 메타버스 공간에서 비대면 회의나 연수 등을 진행하고 있다. 나아가서는 메타버스를 활용한 비대면 영업점 등 업무에 접목할 계획이다. 시중은행들이 메타버스에 주목한 것은 ‘MZ세대’와 ‘신기술’이라는 두 가지 키워드 때문이다. 시중은행 메타버스 관련 담당자들은 공통적으로 메타버스가 “MZ세대가 친근하게 접할 수 있는 신기술”이라고 답했다. 대면보다 비대면, 혁신적인 신기술을 선호하는 MZ세대를 포섭하기 위한 것이다. 신기술 중에서도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메타버스에 주목하게 됐다. 궁극적으로는 메타버스 금융을 지향한다. 가장 적극적으로 메타버스 기술을 실험하고 있는 곳은 KB국민은행이다. 메타버스 플랫폼 게더(Gather)를 활용해 테스트베드를 만들었다. 게더의 스튜디오 기능을 활용해 만든 메타버스 공간 KB금융타운을 시범적으로 운영 중이다. KB금융타운은 금융·비즈센터, 재택센터, 놀이공간으로 이뤄졌다. 현재 일부 직원들을 대상으로 테스트하고 있다. 부서간 회의뿐만 아니라, 외부 혹은 다른 부서 간의 협업이나 회의에서 KB금융타운을 활용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메타버스를 활용한 비즈니스 모델 등을 검토하고 있다. 올해 초부터 메타버스를 활용한 사업, 이벤트 등을 고민하다가, 최근 일회성으로 대외행사를 진행했다. 지난 13일 권광석 우리은행장과 MZ세대 직원들이 메타버스 공간에서 만나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하나은행도 최근 메타버스를 활용한 일회성 이벤트를 진행했다. 지난 12일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의 빌드 잇 기능을 활용해, 인천 청라에 있는 실제 연수원의 모습을 구현해 신입행원 대상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앞으로 비대면 소통 시 메타버스를 활용할 계획이다. 다만, 메타버스를 업무와 접목시킬지는 조금 더 검토해봐야 한다고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홍하나 기자>

메타버스 올라 탄 시중은행들의 혁신 실험 - Byline Network

Byline Network

2021년 7월 22일 오후 12:56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 '보안도 왼쪽으로'··· 오픈소스 SW 보안과 시프트레프트 전략의 상관관계 >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는 대다수 애플리케이션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지만, 개발자와 보안 부서에는 보안 관련 과제를 던지는 존재다. 이번주 공개된 2종의 보고서에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의 과제를 ‘시프트 레프트’ 전략을 확대 적용하면서 극복할 수 있다는 내용이 실려 주목을 끈다. 개발자 보안 업체인 스니크(Snyk)와 리눅스 재단은 ‘오픈소스 보안 현황(The State of Open Source Security)’ 보고서에서 10곳 중 4곳 이상의 기업(41%)이 오픈소스 보안에 확신이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지난 3년 간 오픈소스 프로젝트에서의 취약점 수정 기간이 꾸준히 늘어 2018년(49일)보다 2021년(110일)에는 2배가 넘었다고 발표했다. 오픈소스에 대한 논쟁 : 생산성 vs. 보안 550명 이상의 응답자를 확보한 이번 보고서는 애플리케이션 개발 프로젝트의 취약점이 평균 49개, 일명 오픈소스 코드라고 칭하는 직접 의존성이 평균 80개라고 밝혔다. 그러나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개발 또는 사용에 대한 보안 정책을 마련한 기업은 절반에 약간 못 미치는 49%였다. 규모를 중대형 기업으로 좁혀보면 이 수치는 27%에 지나지 않는다. 스니크 개발 관계 이사인 매트 저비스는 발표문에서 “오늘날 소프트웨어 개발사는 자체적인 공급망을 보유하고 있다. 자동차 부품을 조립하는 것처럼 자사만의 독특한 코드로 기존 오픈소스 구성요소를 이어서 코드를 조립한다. 생산성과 혁신을 대폭 개선할 수는 있지만 그만큼 보안 위험이 커진다는 단점이 있다”라고 지적했다. "시프트 레프트로 취약점 조기 발견할 수 있어" 애플리케이션 자동화 테스트 업체 시프트 레프트(ShiftLeft) 역시 '애플리케이션 보안 발전(AppSec Progress)' 보고서를 발행하면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보안 역시 시프트 레프트 전략, 또는 소프트웨어 개발 생명주기 시작을 조기에 앞당기는 것으로 보완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시프트레프트의 코어(Core) 제품 사용자 경험을 통해 2개 스프린트 기간 안에 76%의 취약점을 수정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취약점을 조기에 수정할 수 있었던 것은 그만큼 빨리 발견했기 때문이다. 시프트레프트 CEO 매니쉬 굽타는 개발자가 만드는 코드의 모든 변경을 중앙값 90초 안에 스캔하면, 코드가 아직 만든 지 얼마 되지 않아 생생하게 기억에 남아 있을 때이므로 취약점 수정이 훨씬 쉽다”라고 주장했다. 시프트레프트의 보고서는 소프트웨어 개선 외에도 스캔 시간이 빨라진 이유가 더 있다고 밝혔다. 시프트레프트는 “코드 라인이라는 면에서 애플리케이션 평균 규모는 점점 축소되고 있다. 따라서 마이크로서비스나 더 작은 모듈형 애플리케이션으로 이동하는 기업도 늘었다”라고 요약했다. 취약점 스캔 증가 시프트레프트 고객사들은 공격자가 취약점의 단 3%만 악용할 수 있게 되면서 애플리케이션에서 밝혀야 하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취약점 규모가 97% 축소되는 사례를 경험했다. 굽타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취약점 분석 시에 중요한 것은 애플리케이션에 취약점이 얼마나 많은지가 아니라 공격자가 악용할 수 있는 취약점 개수라고 강조했다. 시프트레프트는 또한, 고객사의 취약점 완화 시간이 2021년 19일에서 2022년 12일로 37% 단축됐다고 보고했다. 개발자와 보안 팀이 개발 프로세스 초기에 더 많은 양의 취약점 스캔을 수행한 덕이다. 굽타에 따르면 한 달에 3만 회 스캔을 수행하는 기업도 있다. 취약점의 실제 악용 가능성 보고서는 “실제로 공격자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취약점에 접근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을 던졌다. Log4j 같은 제로데이 취약점이 2021년 12월 발견 이후 현재까지도 일부 기업을 괴롭히는 상황에서 이 질문은 매우 중요하다. 시프트레프트는 자사의 고객사 애플리케이션의 Log4j 취약점 중 96%가 공격받을 위험이 없다고 답했다. 즉, 악용할 수 없는 취약점을 수정하는 것은 전혀 보안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의미다. 이런 취약점의 우선순위를 낮추고 다른 것에 집중하는 것이 옳은 판단일 것이다. 원문보기: https://www.ciokorea.com/news/241869#csidx859cd0222ae85edba0edb116f249603

'보안도 왼쪽으로'··· 오픈소스 SW 보안과 시프트레프트 전략의 상관관계

CIO Korea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