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 올해의 스니커즈 씬의 어록 중 하나로 | 커리어리

아마, 올해의 스니커즈 씬의 어록 중 하나로 길이 남을만한 말, Nike is a brand that is of China and for China(나이키는 중국의, 중국을 위한 브랜드)이 나이키 CEO 존 도나호(John Donaho)의 입을 통해 나왔다(Nike for China). 화제가 된 발언은 지난 6월 23일에 있었던 나이키 2021년 4분기 실적(Nike 2021 Q4 Report) 발표에서 나왔는데, 발표 이후 언론을 통해 빠르게 전해졌고 경우에 따라 많은 분이 서운하거나 실망했을 수 있다. 그러나 나이키 주가는 실적 발표 이후 15% 급등하며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 존 도나호 CEO의 발언은 중국 관련 발언은 나이키(Nike)가 올 초에, 중국 신장에서 생산되는 면화나 제품들을 공급받지 않겠다고 밝힌 뒤 표출된 중국 내 나이키 불매 운동을 염두한 것이다. 중국의 매출은 상당히 큰 비율을 차지하므로 주주들에게는 불안감 해소, 중국 정부와 중국 국민들을 달래기 위한 적절히 계산된, 립서비스 멘트다. 표면적으로는 그렇다. 그러나 그 멘트의 뒤에는, 이제는 나이키(Nike)가 중국 로컬 브랜드 안타 스포츠(ANTA Sports)와 리닝(Li-Ning)의 성장을 더 이상 가만히 보고만 있을 수 없다는게 나이키의 입장이라는게 더 정확하다. 40년 전에 중국에 진출하여, 지금까지 중국 시장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펼치던 나이키도 이제 느긋한 상황이 아니라는 것이다.

나이키는 중국의, 중국을 위한 브랜드(Nike for China) | 스니커즈 서울 Sneakers.Seoul

스니커즈 서울 Sneakers.Seoul

2021년 7월 28일 오전 7:07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더 많은 인사이트를 둘러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