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비알레띠 | 모카포트, 커피를 내려보자 | 커리어리

#1. 비알레띠 | 모카포트, 커피를 내려보자. 2016년 10월, 첫 회사에 취업했다. 신입이기에 팀장님과 회사 선배들이 알뜰살뜰하게 많은 것을 늘 챙겨주었다. 그 중 가장 많이 받은게 뭘까, 지금 돌이켜 생각해보면 '아메리카노'이다. ​ 학생시절에는 카페를 가도 쥬스, 에이드를 많이 먹던 내게 커피란 음료는 그저 교양수업 발표주제의 대상이었다. 아니 어쩌면 초등학교 수련회에 가서 나름 부모님 말씀을 안 따르고 친구들과 처음 마셨던 달달한 '레쓰비'.. 일탈의 추억이라고 해야할까. 어느덧 시간이 흘러 커피없이는 일을 할 수 없는 지경까지 왔다. 속된 말로 아침 커피 한 잔을 생명수라고 해야 할 정도니..아무튼, 출근길 카페 또는 사내커피머신을 사용하여 커피 1잔을 마신다. 이 커피를 통해 뇌를 깨우며 일을 시작한다. ​퇴근 후 또는 주말도 마찬가지다. 친구들과 만나 카페를 가도 이제는 무조건 커피를 마신다. 이렇게 커피는 나의 일상을 가득 채우기 시작했고 커피라는 매개체를 통해 많은 사람들과 함께하며 시간을 보내왔다. 그러던 중, COVID-19가 발생했고 사회적 거리두기 및 재택근무로 인하여 커피를 가까이 할 수 없게 되었다. 이 때 만난게 바로 '비알레띠-모카포트'이다. ​ 비알레띠의 원리는 간단하다. 보일러라는 부분에 물을 담고 그 위에 커피원두를 올리고 불을 올리기만 하면 된다. 일정 시간이 흐르고 커피가 추출되는 소리가 들리면 불을 끄고 자기의 취향대로 에스프레소, 아메리카노, 라떼 등으로 즐기면 된다. ​ 디자인은 매우 단순하다. 마치 할머니의 유물을 보는 느낌이랄까, 물론 요새는 다양한 색을 입힌 귀여운 모카포트도 엄청나게 출시 되었다. 무채색을 좋아하는 내게 있어 역시 클래식이 가장 베스트이다. 비알레띠가 늘 내세우는 강점은 '친환경'이다. 100% 분해가능한 커피 찌꺼기 외에는 별도로 발생하는 부산물이 없다. 우리가 흔히 쓰는 플라스틱도 발생하지 않으며 포트도 물로만 씻기 때문에 세제를 사용하지 않는다. 'Green 캠페인', 'ESG', 'ECO' 등의 키워드가 늘 나오고 있는 시대적 흐름에 매우 잘맞는 포인트라고 할 수 있다. 다만, 단점은 부지런해야한다. 커피를 내리고 찌꺼기를 분리해줘야하며 모카포트를 씻어야하는 그 귀차니즘을 이겨내야 한다. ​ 가격은 사이즈마다 다르다. 현재 사용하고 있는 3컵은 3잔 분량의 커피를 추출 할 수 있으며 가격은 2만원 중반이면 구할 수 있다. ​ 아 구매는 카페뮤제오 또는 오픈마켓 등에서 하면 된다. ​ 끝.

비알레띠 | 모카포트, 커피를 내려보자

네이버 블로그 | 밍기적사운드

2021년 7월 28일 오후 12:37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3. 올루미 | 오로라 스탠드, 어둠을 벗어버리리 어렸을 때 부터 저녁이 되면 형광등보다는 은은한 조명 아래 음악을 듣는 것을 좋아했다. 특히, 학원 및 야간자율학습을 마치고 은은한 스탠드 조명과 함께 아이리버 딕플 D5에 내장된 라디오(정지영의 스위트 뮤직박스)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은 수험생인 나에게 큰 힘이 되었다. 이러한 습관은 지금까지 이어졌고 조명은 내 일상이 되었다. 사실 조명은 참 다양하다, 단순한 조명부터 여러가지 기능을 포함한 조명까지 셀 수 없을정도로 다양한 조명이 우리 주변을 밝혀주고 있다. 그 유명한 '루이스폴센'부터 만원 이하인 저렴한 조명까지 다양한 선택지가 있다. 그 중 '올루미-오로라 스탠드'는 주변 지인의 추천으로 알게 되었고 어느덧 사용한지 7개월차에 접어들었다. 제품은 정말 간단하다. 높이는 약 47.5cm정도로 같이 동봉되어 온 전구를 소켓에 껴주고 전원코드를 꽂기만 하면 된다. 바디의 색상은 5가지가 존재하고 개인 취향에 맞게 바디컬러를 선택해주면 된다. 개인적으로 추천하고 싶은 바디컬러는 샤이닝 실버이다. 장점은 정말 기본적인 디자인을 갖고있고 가볍다는 점이다. 그렇기에 거실, 방 등 어디에 두어도 조화로우며 이동시에도 간편하게 한 손으로 들 수 있다. 가격은 22,000원 ~ 25,000원정도, 오늘의집에서 첫 구매 할인을 이용한다면 19,000원 정도로 제품을 구매 할 수 있다. 단점은 조명의 밝기를 조절할 수 없다는 점과 제품의 스위치 컬러(코드선)가 화이트/블랙 중 랜덤으로 온다는 것이다. 블랙이 나쁜건 아니지만 은은한 조명과 어울리는 컬러는 사실 화이트 전선이기에 선택 할 수 없다는 점은 좀 아쉽다. 결론적으로 조명을 사고 싶은데 여러 후보군 중 결정을 못내리는 조명 입문자에게 '올루미 오로라 스탠드'를 추천한다. 가격도 부담이 되지 않는 선이며 가장 클래식한 디자인을 갖고 있기에, 아늑하고 감성적인 무드를 줄 수 있기에. ​정리하자면, ※장점 1. 개인의 취향에 맞게 바디컬러 선택가능 2. 가볍고 클래식한 디자인이기에 어디에든 어울림 3. 만원 후반대~2만원 초반대 가격으로 전구까지 포함 ​※단점 1. 조명의 밝기를 조절 할 수 없음 2. 코드선의 색상 선택 불가능 3. 갓의 소재가 패브릭이기에 이염 조심

올루미 | 오로라 스탠드, 어둠을 벗어버리리

네이버 블로그 | 밍기적사운드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