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획일화되가는 UI디자인. 디자이너에게 위기일 | 커리어리

<획일화되가는 UI디자인. 디자이너에게 위기일까?> 플랫 디자인이 UI의 대세가 되면서, 거기에 더해 디자인 시스템이 여기저기서 부흥하면서 많은 앱들의 화면이 비슷비슷해졌는데요. 그러다보니 스큐어모피즘이 유행하던 시대에 비해 UI디자인에 대한 진입장벽이 낮아지고 '디자이너의 전문성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고민도 전반적으로 더 깊어진 것 같습니다. 저 또한 최근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는데요. 마침 이에 관한 좋은 글을 찾아 공유합니다. 글에 첨부된 비슷한 주제의 영문글(링크: https://uxdesign.cc/ever-wonder-why-the-most-popular-apps-are-starting-to-look-the-same-it-might-be-a-good-thing-e54aadd50fd5)도 같이 읽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 -------------------------------------------------------- - 한편으로 UI디자인이 회사마다 비슷비슷해진다는 것은 획일화, 천편일률적이 되어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될 수 있고, 다음과 같은 몇가지 우려를 낳게 되는 것 같습니다. "앱 디자인이 모두 비슷비슷해지면 회사의 입장에서는 자기만의 아이덴티티가 사라지고 경쟁력을 잃는 것 아닌가? (앱의 경쟁력)" "다른 사람들이 쉽게 도전할 수 있는 분야가 된다는 것은 UI디자인 전문가만의 차별성이 사라지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가? (디자이너의 직업과 미래)" - 기회 1. 사용자가 새롭게 배우지 않아도 된다. UX를 디자인하는데 있어서 일관성은 가장 중요한 디자인 원리 중 하나고 생각합니다. 사용자가 어떤 제품을 사용할 때에는 익숙함/편안함을 느낄 수 있어야 하는 것이지요. (...) 매 화면마다 학습을 해야 하기 때문에 부담감이 클 수 밖에 없습니다. - 기회 2. 더 중요한 것은 사용자의 문제를 해결하고 있는가에 대한 부분이다. 이 부분 역시 글쓴이가 언급한 내용으로 글쓴이는 좋은 브랜딩이란 어떻게 보이느냐보다는 어떻게 사람들의 문제를 해결하는가에 대한 부분이며, UI디자인 자체가 차별화 요소가 되지 못하더라도 사용자에게 가장 중요한 태스크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이야기합니다. - 기회 3. 디자이너가 할 수 있는 일은 많이 있다. 저는 이렇게 해서 절약된 시간을 사용자 리서치와 여러가지 UX디자인 방법론들을 공부하고 실행에 옮기는 데 투자를 했습니다. (...) 그래서 시각적인 차별화보다는 사용자의 본질적인 '문제'와 이에 대한 해결책에 집중할 수 있었고 팀원들과 더 많은 가설을 설정해보고 검증해볼 수 있었습니다. - 기회 4. 다양한 관점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UX/UI디자인에 눈을 뜨고 진행할 수 있다. 사용자 경험을 디자인한다는 것은 사용자가 겪는 문제를 발견하고, 이를 해결해나가는 것입니다. 그리고 문제를 발견하고, 또 해결하는데에는 정해진 방법이 없는데요. 이 말인 즉, 다양한 백그라운드를 가진 사람들이 얼마든지 창의적으로 접근해서 남들이 보지 못했던 문제를 찾고, 좋은 솔루션을 제안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획일화되가는 UI디자인. 디자이너에게 위기일까?

brunch

2021년 7월 29일 오후 4:23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