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뮤직비디오에 대한 인식은 ‘음악에 딸린 영 | 커리어리

- 뮤직비디오에 대한 인식은 ‘음악에 딸린 영상물’ 정도에 가까웠다. 이런 뮤직비디오를 ‘적극적 감상’을 통한 비평의 영역으로 끌어들인 유튜버가 있다. ‘뮤비 해석해주는 토끼’로 자신을 소개하는 유튜버 ‘김일오’다. 김일오를 26일 인터뷰하며 뮤직비디오 비평에 관해 이야기했다. - ‘뮤비 평론’ ‘뮤비 리뷰’를 찾기 어려워서 직접 “없으면 만들자”는 결심으로 ‘뮤비 해석’ 유튜브 채널 탄생. - “K팝 시장이 확장되고 그에 따라 뮤직비디오 소비도 커지는데, 왜 음악을 홍보하는 일회성으로만 소비되는지 의문이 들었어요. 대중이 뮤직비디오 리뷰와 평론을 익숙히 여기게 만들어주고 싶기도 했고요.” - 뮤직비디오 비평의 세계에는 오리엔탈리즘이나 불교철학, 칼 융의 심리학 이론, 성경 속 에덴동산, 영화 <블랙스완> 등이 해석의 도구로 등장한다. - 뮤직비디오는 K팝의 약진과 함께 한단계 도약했다. 김일오는 “2000년대 후반으로 오며 K팝에 메타포가 강한 뮤직비디오가 등장하기 시작했다”며 “‘뮤비 해석’의 콘텐츠로 활용되기 시작한 건 이때부터”라고 말했다. 주제도 ‘사랑노래’에서 더 다양하게 뻗어나가며 개성 강한 뮤직비디오들이 생겨났다.

융·사르트르·성서로 '뮤직비디오 비평'...유튜버 김일오 인터뷰

Khan

2021년 7월 31일 오전 8:47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