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예전에는 말도 안 되는 이야기를 당당하게 | 커리어리

1. 예전에는 말도 안 되는 이야기를 당당하게 하는 사람들 보면,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끝까지 토론하고 반박해서 그것이 잘못되었음을 입증하고, 일이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게끔 만들려고 노력했다. 그게 맞는 태도인 줄 알았고, 그런 과정에서 생기는 불협화음은 어쩔 수 없이 받아들이고, 감내해야 하는 것 정도로만 생각했다. 2. 조금 시간이 지나서는 (성숙했다고 할까) 태도가 많이 바뀌었다. 말도 안 되는 소리 하더라도, 끝까지 들어주고, 그 사람이 믿고 있는 기본적인 전제가 무엇인지를 캐치하려고 노력했다. 듣는 과정이 길어질수록, 그 전제를 이해하기 쉬워지니까. 듣는 과정이 짧을수록, 그 사람이 무엇을 믿는지 이해할 수 없으니까, 들어야만 한다. 그리고 듣고, 전제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해결책을 찾는다. 불협화음은 많이 줄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은 처리해야 하니까. 3. 시간이 더 지나서는, 관점이 많이 바뀌었다.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한다고 인지하게 되는 순간, 나는 왜 그렇게 생각하는지를 스스로를 되돌아보게 됐다. 그리고 내가 믿고 있는 전제가 무엇인지, 상대방의 전제와 내가 가진 전제를 서로 비교해본다. 그리고 내 전제에서 잘못된 점이 무엇인지를 돌아보고, 상대방에게 맞출 수 있는 액션을 만들고, 맞춰 나간다. 그런 과정에서 상대방도 한 보 양보하게 되고, 서로가 불협화음 없이 신뢰를 바탕으로 일을 처리할 수 있게 된다. 그리고 돌아보면, 상대방이 '말도 안되는' 이야기를 한 것이 아니라, 상대방의 말을 '내가 이해하지 않았기 때문에' 그렇게 들렸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문제는 상대방이 아니라, 나였다. 이 간단한 사실을 알아차리느라 꽤나 오랜 시간이 걸렸다. 갑자기 비가와서 생각나서 10분 동안 끄적인 메모. 상대방은 나를 보면서, 얼마나 '말도 안되는 이야기' 한다고 답답했을까?

사용자가 공유한 콘텐츠

Linchpin

2021년 8월 1일 오후 2:30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