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뇌 읽는 기술 개발 포기 > 2 | 커리어리

< 페이스북, 뇌 읽는 기술 개발 포기 > 2017년 봄은 대형 기술기업들이 사람들의 머릿속에서 일어나는 일을 이해하고자 하는 활동의 데뷔무대로 기억될 것이다. 이때 일론 머스크의 새로운 뇌-인터페이스 회사 뉴럴링크(Neuralink)에 대한 뉴스가 나왔다. 이 신생기업은 수천 개의 전극을 인간의 뇌에 심는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며칠 뒤 페이스북도 이 탐구에 합류하면서, ‘빌딩8(Building 8)’이라는 명칭의 비밀스러운 신상품개발부서가, 생각만으로 1분당 100단어의 문자메시지를 보낼 수 있는 헤드셋이나 헤어밴드를 개발하려고 한다고 발표했다. 페이스북의 목표는, 가상현실에서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핸즈프리 인터페이스였다. “뇌로 직접 문자를 보낼 수 있다면 어떻겠는가?” 미 국방고등연구사업국(DARPA) 전직 관리이자 당시 빌딩8 하드웨어 부서의 책임자였던 리기나 두건(Regina Dugan)이 질문했다. “불가능해 보이겠지만, 생각보다는 가까이 와 있다.” 이제 그 답이 나왔다. 답은 전혀 가깝지 않다는 것이다. 생각을 읽기 위해 광학 기술을 사용하는 ‘사일런트 스피치(silent speech)’ 인터페이스를 구축하겠다는 ‘대단히 놀라운’ 프로젝트를 발표한 지 4년이 지나, 페이스북은 이 계획을 보류하기로 결정하면서 소비자의 뇌 신호를 해독하는 일은 아직 멀었다고 말했다. 블로그 게시물에서 페이스북은 이 프로젝트를 중단하고 대신 팔의 근육 신호를 읽는 실험적인 가상현실용 손목형 제어 장치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는 여전히 헬멧 장착형 광학 뇌-컴퓨터 인터페이스(brain-computer interface, BCI) 기술의 장기적 잠재력을 믿고 있지만, 가까운 시일 내에 출시할 수 있는 다른 신경 인터페이스(neural interface) 접근 방식에 즉각적 노력을 집중하기로 결정했다”고 회사는 말했다. 페이스북의 ‘뇌-문자입력(brain-typing)’ 프로젝트는, 어느 캘리포니아주 병원의 뇌 수술에 자금을 지원하고 두개골을 관통할 수 있는 빛을 쏘는 헬멧 시제품을 개발하는 등 미지의 영역에 다다랐다. 또한 기술기업이 개인의 뇌 정보에 접근하는 것을 허용해도 될지에 대한 치열한 논쟁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그러나 결국 회사는 이 연구가 곧 제품 출시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세부 내용은 링크 참고) :-) 페이스북은 이제 2019년 9월에 사들인 기술에 집중할 계획이다. 당시 페이스북은 CTRL-Labs라는 신생기업을 5억 달러 이상에 인수했다. 이는 오큘러스 인수 후 가장 큰 규모의 공개 인수 중 하나였다. 이 기업은 근전도(electromyogram, EMG)라고 알려진 기술을 통해 사람의 근육에서 전기 신호를 포착하는 손목시계형 장치를 개발해왔다. 이 장치는 제스처를 감지하거나 누군가 어떤 손가락을 움직이고 있는지를 파악할 수 있다. 이는 두뇌 인터페이스는 아니다. 하지만 페이스북이 VR 고글로 구축하고 있는 가상세계에 더 쉽게 참여할 수 있는 방법이 될 수 있다. 예를 들어, 어드벤처 게임에서 활시위를 당긴 다음 손가락만 살짝 움직여 화살을 쏜다고 상상해보라

페이스북, 뇌 읽는 기술 개발 포기 - MIT Technology Review

MIT Technology Review

2021년 8월 4일 오전 12:01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