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셋 증후군’ 극복 하기> 가끔 일이 너무 | 커리어리

<‘리셋 증후군’ 극복 하기> 가끔 일이 너무 풀리지 않거나 마음이 힘들면, 나를 둘러싼 상황을 컴퓨터처럼 재시작 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당장 해결방법은 보이지 않고 노력할 기력도 남아있지 않은데 당장 문제를 눈 앞에서 치워버리고 싶기 때문입니다. '리셋 증후군'이란, 이처럼 현실을 마치 컴퓨터처럼 버튼을 누르면 리셋할 수 있을 것처럼 생각하는 증상을 말하는데요. 이에 대해 트레바리의 대표 이수영님이 다룬 재밌는 글이 있어 소개드립니다. 당장의 상황의 마음에 들지 않더라도 - 틀린 음정조차 음악의 일부로 만들어버리는 재즈 음악가처럼, 잘못 그은 획을 다음 획에서 보완하는 서예가처럼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이야기인데요. 예시로 들어준 음악가와 서예가의 사례가 굉장히 마음에 와닿았습니다. 우리는 인간이기 때문에 매 순간 완벽할 수 없고, 그렇기 때문에 조금은 부족한 나의 행보조차 과정의 하나로 끌어안아야 하죠. 비슷한 감정을 느껴본 적이 있는 분이라면, 일독을 권합니다! —————————————————————— - 사업을 하다 보면 지금의 팀, 아이템, 시장에 회의감을 품게 될 때가 있다. 아예 팀을 새로 꾸리면, 제품을 처음부터 다시 만들면, 신사업을 벌리면 모든 게 잘 풀릴 것 같은 ‘리셋 증후군’에 시달릴 때도 있다. - 고 신영복 선생도 이와 비슷한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그는 글씨를 쓸 때 모든 획과 모든 글자를 완벽하게 쓰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그저 한 획의 과오를 다음 획으로 보완하고, 한글자의 부족함을 다음 글자로 채우는 것뿐이라 했다. 그렇게 부족한 여럿이 모여 아름다운 하나의 글이 되는 것이 본인이 생각하는 붓글씨의 미덕이라는 선생의 글에서 큰 위로와 힘을 얻었던 기억이 있다. - 리셋이 옵션으로 고려될 때, 스스로에게 다음 두 가지 질문을 던져본다. 하나, ‘나는 이 문제의 층위를 올바르게 파악하고 있는가?’ 둘, ‘리셋이 매력적인 이유가 나의 무지에 기반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 리셋의 유혹은 아는 게 없을 때 더 달콤하다. 무식하면 용감하다고, 잘 모르면 괜히 다른 길이 근사해 보이기 마련이다. 만약 지금 걷고 있는 길보다 다른 길에서 더 큰 매력을 느낀다면, 혹시 내가 그 길보다 이 길을 더 잘 알고 있기 때문은 아닌지 짚어봐야 한다.

'리셋 증후군' 극복 하기

중앙시사매거진

2021년 8월 15일 오후 1:10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번역] 디자인옵스 - 팀의 API> 저는 얼마 전부터 회사에서 디자인 옵스 조직에서도 겸직으로 활동을 하게 되었는데요. 데브 옵스라는 이름은 들어봤어도, 디자인 옵스라는 이름을 처음 들었기에 어떤 역할을 수행하는 조직인지 스스로도 궁금한 점이 많았습니다. 해외에서는 여러 회사에서 이미 디자인 옵스 조직을 운영하고 있는데, 그 중 Github의 디자인 옵스 조직에 대해 발표한 내용이 있어 번역을 해보았습니다. Figma의 컨퍼런스인 Config 2022에서 진행된 Inayaili León의 ‘DesignOps: The API of design teams’라는 발표인데요. 국내에서는 아직 생소한 디자인옵스라는 조직을 이해하는 데에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 ----- - 누군가 나에게 Design Ops가 뭐하는 역할이냐고 묻는다면, ‘디자이너를 위해 필요한 모든 일을 한다. 디자인만 빼고.’라고 답할 것이다. - 혹은 ‘디자이너를 위해 필요하지만 디자이너들이 할 수 없거나, 하지 않을 모든 일들을 한다’고 대답할 것이다. - Design Ops는 풀(glue)과 같다. 눈에 보이지 않지만 일이 꼬이고, 사람들이 사기가 떨어지기 시작하면 그 때서야 Design Ops가 없다는걸 느끼게 된다.

[번역] 디자인옵스 - 팀의 API - Yujin Lee

Yujiinlee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