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커머스 시장의 확장 노리는 요기요xGS리테 | 커리어리

[퀵커머스 시장의 확장 노리는 요기요xGS리테일] - 요기요는 쿠팡이츠에게 2위 자리를 내주는 게 아니냐는 우려 속에, 2조원으로 시작한 매각가는 결국 8천억원에 GS컨소시엄에 인수되었습니다. - 다른 인수후보들과 달리 GS는 요기요와 낼 수 있는 시너지가 명확했습니다. 특히 편의점 경쟁에서 다져온 강력한 상품력과 전국 1만 5천개의 편의점을 배송거점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은 B마트보다 우위에 있습니다. - 배민의 B마트는 매년 4배씩 무섭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시작한지 2년 된 B마트의 2020년 매출액은 약 2000억원으로 추정됩니다. - 요기요는 편의점/마트 퀵커머스를 중심으로 공격적인 확장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지금까지 음식 배달이 퀵커머스 시장의 1라운드였다면, 생필품과 식료품 시장에서 펼쳐질 2라운드는 유통 대기업들의 참전과 함께 더 뜨거워질 것입니다.

GS리테일, 요기요 품었다

Zdnet

2021년 8월 16일 오후 11:15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