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는 자신의 시화집 『눈으로, 마음으로』에서 | 커리어리

"그는 자신의 시화집 『눈으로, 마음으로』에서 “나는 모든 물체에 눈을 그려 넣는다. 나무에 눈을 달아주면 잎이 살아나고, 곤충들은 날아다니고, 물고기들은 우주를 여행한다”고 썼다. “내가 큰 대자연 앞에서 작은 모래알 같은 존재임을 알았다”는 그는 가장 단순한 형태로 자연의 형상을 표현해왔다. “모든 복잡함이나 기술을 떠나 단순함이 남아 있을 때 예술은 살아난다”는 신념에서다." "2007년 개인전을 열며 그는 이런 말을 했다. “인생의 숙제를 푸는 데 그림은 나에게 도구였으며 길이었다. 그 속에서 나는 나를 태우고, 녹이고, 잊고, 들여다보았다. 살아남는다고 전쟁터 병사처럼 싸울 필요는 없다. 오히려 풀밭에서 뛰노는 어린아이 같아야 한다.”" 지금 가나아트센트를 방문하면 재독화가 노은님의 그림을 만날 수 있다. 꾸밈없고, 단순하며, 원시적인 생명력으로 가득찬 그의 작품들이 절찬리에 팔리는 중. 재작년 암 진단을 받은 후에는 항암 치료를 하며 매일 밥 먹듯이 그리고 있다고.

"내 그림의 모든 점, 그것은 살아있는 생명의 표식"

Naver

2021년 8월 18일 오전 1:24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명품 브랜드 만드는게 제일 쉬웠어요... 샤넬이 선택한 남성 수영복 브랜드 '올레바 브라운' 이야기

명품 브랜드 만드는게 제일 쉬웠어요...샤넬이 선택한 남성 수영복 브랜드 '올레바 브라운' 이야기

YouTube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