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을 연예기획사처럼 키우는 a16z, | 커리어리

<스타트업을 연예기획사처럼 키우는 a16z, 그리고 마크 앤드리슨> 1. 마크 앤드리슨은 1990년대 인터넷 혁명의 아이콘이었다. 대학 시절 일찌감치 인터넷의 가능성을 간파한 그는 1992년 최초의 그래픽 웹브라우저 ‘모자익’을 개발했다. 2. 졸업 후엔 실리콘밸리로 옮겨가 ‘넷스케이프’를 창업하고, 웹브라우저 ‘내비게이터’의 상용화에 나섰다. 내비게이터의 탄생은 인터넷 열풍의 기폭제였다. 당시 전문가 집단의 전유물이던 인터넷에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만들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1995년의 넷스케이프 주식 상장과 주가 급등은 곧이어 불어 닥친 닷컴 투자 열풍의 예고편이기도 했다. 3. 그러나 넷스케이프는 마이크로소프트의 공세를 버텨낼 수 없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웹브라우저 ‘익스플로러’를 앞세워 넷스케이프를 압박했고, 결국 앤드리슨은 1999년 AOL에 넷스케이프를 매각해야 했다. 4. 넷스케이프 이후 클라우드라는 당시로서는 생소한 영역을 개척했지만, 혁신적인 아이디어였음에도 닷컴 버블 붕괴의 여파를 극복하기는 쉽지 않았다. 이후 앤드리슨은 핵심 사업을 매각한 후 사명을 바꾸고 소프트웨어 개발에 집중했지만 큰 성과를 거두지 못한 채 HP에 회사를 넘겼다. 5. 여기까지가 앤드리슨의 인생 1막이다. 프로그래머로 시작해 인터넷 혁명을 이끈 창업자 인생이다. 그러면서 아무리 뛰어난 기술과 아이디어가 있는 창업자라도 제대로 된 경영 수업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절감한 시기이기도 하다. 다음으로 앤드리슨이 향한 곳은 ‘엔젤투자’였다. 6. 투자자로 변모한 앤드리슨의 인생 2막은 2009년 벤처캐피탈(VC) ‘앤드리슨 호로위츠’(이 회사는 ‘a16z’라는 별칭으로 더 알려져 있다)를 설립하면서 본격화했다. 7. 후발 주자라 여러모로 불리했던 앤드리슨은 VC 모델의 파격적인 변화를 시도했다. 이른바 ‘연예기획사’ 모델을 벤치마킹한 것이다. 연예기획사와 마찬가지로 VC의 성공도 유망한 인재를 발굴해 스타로 키워내는 데 달려있다는 점에 착안했다. 8. 새로운 모델의 출발점은 창업자에 대한 인식의 변화였다. 다른 VC와 달리, a16z는 스타트업의 창업자를 ‘고객’으로 대하기 시작한 것이다. 전주(錢主)라는 우월한 지위에서 내려와 창업자를 경영자로 거듭나게 하는 조력자 역할에 초점을 맞추었다. 9. 대외적인 활동에도 박차를 가했다. 비밀스럽고 폐쇄적인 VC 문화 탓에 업계에서 전무하다시피 했던 대외 마케팅 기능을 (콘텐츠로) 강화했다. 스타트업과 창업자를 적극적으로 홍보하면서 관련 기업과 교류의 기회도 제공했다.

인터넷 혁명 이어 벤처투자 성공 이끈 '인간 위키피디아'

Naver

2021년 8월 30일 오전 12:05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뉴스레터로 기업 가치 250억 원 이상을 인정받았다는 앤클러 미디어> 1. 미국 미디어 스타트업인 앤클러미디어의 기업가치가 설립 7개월 만에 2000만달러(약 259억원)를 인정 받았다. 뉴스레터 미디어의 (성장) 가능성을 보여준 사례란 평가가 나온다. 2. 악시오스에 따르면, 앤클러 미디어가 초기 투자 라운드에서 Y컴비네이터, 굿워터캐피탈 등으로부터 150만달러(약 19억 4370만원)를 조달했다. 기업가치는 2000만달러로 평가받았다. 3. (최근 미디어 스타트업에 대핸 반응이 전반적으로 좋지 않은데) 이례적인 성과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4. 앤클러는 한국계 미국인인 재니스 민이 지난해 12월 설립한 연예전문 매체다. 재니스 민은 미국 할리우드를 주름잡는 언론인 중 한 명으로, US위클리 편집장을 거쳐 한국계 미국인 최초로 음악전문지 빌보드의 대표와 미국 연예매체 할리우드 리포터 사장을 역임했다. 5. 현재 앤클러의 뉴스레터는 무료 구독자 수를 포함해 총 2만 2000여명이 구독하고 있다.

"미국도 뉴스레터가 대세"...앤클러 창업 7개월만 가치 2000만달러 돌파

Naver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