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커넥트에서 일주일 간 자율적으로 오피스를 결정한다는 소식을 전하며 쓴 김미진 대표의 글이에요. 위커넥트는 슬로워크처럼 평소에도 원격근무를 도입하고 있었지만, 그럼에도 이런 결정을 내리기까지 고민이 있었다고 합니다. 결국은 '신뢰'의 문제라는 거예요. 공감할 내용이 많이 있으니 여러분도 읽어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본문에 몇 가지 팁을 공유했는데, 업무 효율을 유지하지 위한 인상적인 팁이 있었어요. "오전에 여유가 있는 사람은 슬랙콜을 켜둔채 일을 합니다, 저희는 이걸 ‘콜콜’이라고 불러요. 각자의 장소에서 일하다가 생각나는게 있으면 바로바로 물어볼 수 있고, 떨어져있지만 함께 일하는 느낌적 느낌을 갖는거죠. (참고로 저는 미팅이 많아 콜콜에 자주 못들어가는데 그때마다 엄청 좋은 아이디어가 많이 나오고 알아서 척척척 실현해내는 케이스가 많이 생겼습니다. 역시 대표는 자리에 없어야…)"

위커넥트 Weconnect

facebook.com

위커넥트 Weconnect

2020년 2월 25일 오전 2:37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개발자를 위한 코딩테스트 필독 아티클 모음

지금 바로 확인해보세요!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