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과 아날로그'에 대한 생각 1️⃣ | 커리어리

✅ '디지털과 아날로그'에 대한 생각 1️⃣ 요즘은 업종을 막론하고 어떤 프로젝트에서든 ‘디지털’을 피할 수 없다. ‘왜 디지털이고 그래서 어떻게 할 것인가?’ 질문을 반복하다 보니 이에 대한 새로운 태도가 필요하다는 결론에 다다랐다 2️⃣ 디지털 네이티브들만 모였는데 어찌 가상현실 같은 아이디어가 없느냐는 질문에 “메타버스든 AR(증강현실)이든 결국 뭘 하려고 하는지, 어떻게 잘 할 수 있는지 고민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활용하면 되죠. 그건 툴이지 목표가 아닌 것 같아요”라는 답이 돌아왔다. 그 순간 모두는 ‘진정 내추럴 디지털 네이티브란 이런 것이군’이라는 깨달음을 만났다. 3️⃣ 결국, 어떤 일의 목적과 목표에 따라 무엇을 표현하고자 하는지가 중요하지, 디지털과 아날로그를 대척점에 놓고 둘 중 하나를 선택하는 것은 아무 의미가 없어 보인다. 지금 주변을 휙 둘러보고 ‘디지털’이라는 도깨비방망이를 아주 작은 변화를 위해 사용한다면 무엇을 하고 싶은지 생각해 보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일상의 변화에서 시작될 수 있다. 🤔 요즘 디지털 디지털 말이 많은데, 뭔가 '디지털'이면 다 해결될것 같은 생각은 버려야 한다 그전에 '왜'를 먼저 생각해보자. 디지털이냐 아날로그이냐는 방법의 단계에서 고민해도 되는 부분

[CEO 칼럼] 아날로그의 반대가 디지털?

이투데이

2021년 9월 9일 오후 9:43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 비즈니스의 성공을 도와주는 디자이너의 생각법 1️⃣ 아이디오는 1991년 미국 캘리포니아 팔로알토에서 출발했습니다. 애플이 출시한 최초의 마우스, 마이크로소프트의 첫 번째 인체공학적 마우스 등 혁신적 제품으로 유명합니다. 2️⃣ 하지만 아이디오가 정말 탁월했던 건 제품 디자인만이 아니었습니다. 아이디오는 디자이너들은 어떻게 세상을 관찰하고, 어떻게 창의적인 결과물을 내놓는지를 세상에 알렸습니다. 디자인 씽킹 프로세스를 통해서죠. 3️⃣ 내가 어렸을 때 디자인이라고 하면 누구나 제품을 만들거나 그래픽을 그리는 일을 떠올렸습니다. 미학적 디자인의 세계죠. 디자인이란 취향에 관한 것이고, 안목을 지닌 몇몇 사람들이 하는 것이고, 경영하는 사람들은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라고들 생각했죠. 그래서 디자인이 비즈니스 깊숙이 파고들지 못했던 거예요. 4️⃣ 켈리는 디자인의 정의가 달라져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디자이너가 내놓는 결과물이 아니라 디자이너가 생각하는 방식 자체가 비즈니스에 더 중요하다고 알렸습니다. 디자인 씽킹은 크게 다섯 단계로 나뉩니다. 1. 공감 / 2. 정의 / 3. 아이디어 도출 / 4. 프로토타입 제시 / 5. 테스트 5️⃣ 디자인 씽킹의 핵심은 첫 번째 단계, 공감에 있습니다. 사용자를 관찰하는 것을 넘어, 이들의 입장에서 문제를 발견하는 과정입니다. 이 단계에서 가장 중요한 건 겸손한 마음입니다. 켈리 교수는 늘 “자아를 버려야 한다”고 강조하곤 했습니다. "중요한 건 내 생각을 버리는 겁니다. 오직 사용자만 바라봐야 해요. 사용자가 편하다고 느끼나? 사용자가 만족하나? 사용자가 궁극의 리뷰어가 돼야 해요.” 6️⃣ 켈리는 언제나 “디자인은 단체전”이라고 강조합니다. “천재적인 한 사람이 디자인을 완성하는 게 아니에요. 사용자의 목소리를 듣는 것부터, 동료의 아이디어에 귀를 기울이는 것까지. 좋은 디자이너가 되려면 경청하는 능력이 있어야 합니다.” 7️⃣ 사용자를 관찰하며 문제를 정의하고 해결책을 찾는 것. 어찌 보면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데 가장 필요한 자세죠. 켈리 교수는 “사회적 가치를 만들어내는 것이 내겐 가장 중요한 일처럼 여겨진다”고 말합니다. 8️⃣ 디자이너의 생각법을 널리 알려 온 켈리 교수. 그는 “누구나 디자이너가 될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단 자신감이 중요합니다. 그가 최근 10여년 간 강조해 온 ‘창조적 자신감’이에요. 켈리 교수는 창조적 자신감을 갖기 위한 선행 조건 중 하나로 ‘믿음’을 꼽습니다. 9️⃣ “사람들이 창의적이라는 걸 기억하게 할 만한 장치를 만들면 돼요. 가장 좋은 건 프로젝트를 아주 작은 단위로 쪼개서, 하나하나 쉽게 성취할 수 있게 만드는 거예요. 그걸 몇 번 반복하면, 어느 순간 ‘아, 내가 창의적인 사람이구나’하는 깨달음이 와요.” 🤔 좋은 디자인은 뭐지? 라는 질문에 시각적인 완성도만이 답이라고 생각했던 때가 있었다. 하지만 아이디오(IDEO)의 데이비드 켈리는 디자인 결과물보다도 디자이너가 생각하는 방식 자체가 중요하다고 이야기 한다. 문제를 발견하고 해결 방안을 생각해내는 그 방법 자체를 통해서 비즈니스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그것이 바로 디자인 씽킹. 디자이너 만이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누구나 이 방법을 통해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낼 수 있다. 풀리지 않는 문제가 있다면 디자인 씽킹을 활용해보자.

데이비드 켈리 : IDEO를 만든 디자인 구루가 말하는 '창조적 자신감'

LongBlack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