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금요일과 토요일 밤이면 TV를 켠다. 화 | 커리어리

요즘 금요일과 토요일 밤이면 TV를 켠다. 화제의 드라마 ‘부부의 세계’를 보기 위해서다. 이 드라마를 본방 사수하는 것은 단연 김희애 때문이다. 잘된 캐스팅은 그 배우 외에는 다른 대안이 생각이 나지 않을 만큼 배역과 배우가 혼연일체로 느껴지는데 이 드라마에서 그녀가 그렇다. 의사이니 이지적이어야 하고 중학생 아들을 둔 엄마인 만큼 마흔 중반은 넘긴 나이라야 한다. 남편의 바람으로 폭풍우처럼 몰아치는 갖가지 사건을 감당할 만큼 연기력도 있어야 하고 여성적인 매력도 있어야 한다. 볼수록 김희애 말고는 대안이 떠오르지 않는다. 한국에는 “그 역할엔 꼭 그 배우여야 해”라고 할 만큼 뚜렷한 개성을 지닌 나이 든 배우가 드문데, 김희애가 그런 배우가 아닌가 한다. 나이 오십이 넘어서도 여전히 주연을 맡는 보기 드문 여배우다. 무엇이 지금의 김희애를 만든 걸까? 그녀의 인터뷰를 본 적이 있다. NG를 안 내기로 유명한데 그 비결을 묻자, 잘해야겠다는 생각 전에 스태프에게 폐를 끼치지 않아야 한다는 생각이 먼저라고 답한다. 수십 명의 스태프가 함께 움직이는 만큼 자기 한 명의 준비 부족으로 시간을 끌면 많은 이들에게 피해가 간다는 얘기다. 그녀가 얼마나 완벽하게 준비했을지 짐작이 간다. 사람들이 많이 쓰는 말을 보면 그 시대의 욕망이나 고민거리를 읽을 수 있다. 얼마 전부터 우리 사회는 베스트셀러 ‘자존감 수업’이 보여주듯 자존감을 중히 여기는 것 같다. 스스로를 존중하자는 거다. 반면, 스트레스는 많고 기회는 적은 저성장 시대로 접어들어서인지 잘해보자라든가 의욕을 내보자는 얘기는 잘 들리지 않는다. 그 대신, 꼭 무얼 하거나 대단한 사람이 되지 않아도 스스로를 긍정하고 존중하자는 메시지가 훨씬 많다. 직장인들도 예전과는 달리 승진에 목매지 않는다. 오히려 승진을 거부하며 가늘고 길게 가겠다고 한다. 나도 동의하는 바가 있다. 번듯한 성과가 있든 없든 사회적 지위가 어떻든 자신을 긍정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자신을 존중하는 방법엔 김희애 같은 방법도 있다. 특히 일을 하는 사람이라면 말이다. 맡은 일은 크든 작든 틀림없이 해내는 것. 여럿이 모여야 일이 되는 세상에서 저 사람이면 된다는 신뢰를 얻는 것. 이 일엔 당신이 꼭 필요하다고 존재를 요청받는 것. 같이 일하는 사람들로부터 믿음의 눈빛을 받는 것. 노파심에서 말하건대, 그런 건 타인의 인정에 목매는 거라고 쉽사리 단정 짓지 마시라. 최선을 다하지 않고, 제대로 일하지 않아 일을 삐걱거리게 해놓고 자존감을 갖기란 어렵지 않은가. 누군가 야단을 치거나 비난을 하지 않더라도 말이다. 원하는 일, 재미있는 일을 어떻게 찾느냐고 묻는 후배들에게 이렇게 말해주곤 한다. “잘하면 재밌어진다”고...”잘하면 뿌듯해지고 자존감도 올라간다”고... 잘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답은 당신도 알고 우리 모두 안다. 잘해야겠다는 마음을 먹거나 적어도 민폐를 끼치면 안 된다는 마음으로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는 거다. 그러곤 잘 해내는 거다. 그런 마음과 과정과 결과가 쌓여 자존감이 만들어진다. 일을 잘하는 것이 자존감의 전부는 아니지만 맡은 일을 잘하지 않고 자존감을 갖기는 어렵다. 적어도 일을 하는 사람이라면 말이다. 그러니 자신을 존중하고 싶다면 눈앞의 일부터 잘 해보려 애쓰시라. 그리고 잘 해내시라. 사방을 둘러봐도 잘해보자는 소리는 듣기 어렵고 죄다 애쓰지 말자는 얘기뿐인 것 같아 어깃장 부리는 마음으로 썼다.

자신을 존중하는 한 가지 방법[동아광장/최인아]

Naver

2021년 9월 18일 오후 1:20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